병원성대장균 식중독 8월 최다 발생… 안전수칙 철저히 지켜야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8월 최다 발생… 안전수칙 철저히 지켜야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8.08 11: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성 대장균, 채소·육류 등 통해 발병 가능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여름철 특히 8월에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식재료와 조리식품의 취급과 보관에 주의를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이마트는 정부의 수입 소고기 할당관세 0% 적용에 앞서 선제적인 수입 소고기 가격 인하에 나섰다. 사진=이마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식재료와 조리식품의 취급과 보관에 주의를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이마트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발생한 여름철 식중독 발생 건수 493건 중 발병 원인이 병원성 대장균인 경우는 109건으로 22.1%를 차지했다. 살모넬라(11%), 캠필로박터(10%), 노로바이러스(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병원성 대장균 발생은 고온다습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여름철에 대부분 집중됐고 특히 8월(54건)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성대장균은 동물의 대장 내에 흔하게 존재하는 세균이다. 장마 등으로 가축의 분뇨 또는 퇴비 등이 환경에 유출될 경우 채소를 오염시킬 수도 있고, 가축의 도축과정에서 고기로 옮겨질 수도 있다.

따라서 채소를 충분히 세척하지 않거나 고기류를 충분히 가열하지 않고 섭취할 경우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은 채소를 세척 후 냉장보관하지 않고 실온에 방치할 경우 세척 전보다도 세균수가 더욱 증가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중 원인식품이 확인된 사례는 총 48건(3384명)이었다. 그 중 김치, 생채류, 겉절이 등 익히지 않은 채소류 조리 음식이 19건(40%)으로 가장 많았다. 또 김밥, 백반 등 다양한 원료가 포함된 복합조리식품은 10건(21%), 육류는 7건(15%)이 발생했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음식점에서 75건(43%)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환자는 학교 등 집단급식소에서 5262명(77%)으로 가장 많이 나왔다.

식약처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재료 준비와 조리 시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치류는 겉절이, 열무김치 등 덜 숙성된 김치류 보다 가급적 숙성된 김치나 볶은 김치를 제공하는 것이 좋다. 채소류는 집단급식소에서 샐러드, 생채 무침 등 가열 조리하지 않는 채소 메뉴를 제공할 경우에는 염소 소독액(100ppm)에서 5분 이상 담근 후 3회 이상 수돗물로 충분히 헹군 다음 제공하거나 조리한다.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는 김밥, 잡채 등을 조리할 때는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칼, 도마, 그릇 등은 달걀, 고기 등을 준비하는 원재료용과 달걀지단, 시금치 무침 같은 조리된 음식용으로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 또 달걀, 생선, 고기 등 원재료를 만진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로 손을 씻어야 한다.

다짐육은 중심온도 75도에서 1분 이상 충분히 가열·조리해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조리해야 한다. 고기를 냉장고에 보관할 때는 핏물이 흘러나오지 않도록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고 가장 아래 칸에 보관하고 핏물이 냉장고 내부에 묻었다면 즉시 세제와 염소 소독액을 사용하여 닦아야 한다.

조리한 음식은 2시간 이내에 먹는 것이 좋고 보관할 때는 냉장·냉동해야 한다. 남은 음식이나 즉석식품을 섭취하기 전에는 충분한 온도에서 재가열한 후 섭취한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폭염 일수가 많은 8월은 병원성대장균이나 살모넬라균 등과 같은 세균성 식중독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면서 “특히 집단급식소와 음식점의 조리종사자는 조리복을 입은 채 화장실을 이용하지 말아야 하며, 비누 등 세정제로 손씻기, 가열조리·교차오염 방지 등 식중독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