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아시아에도 EAA 생산공장 설립
SK지오센트릭, 아시아에도 EAA 생산공장 설립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8.09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웨이싱석화와 EAA 생산 위한 합작법인
첫 자체 생산공장으로 아시아수요 선점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SK지오센트릭이 미국과 유럽에 고부가 화학소재인 에틸렌 아크릴산(Ethylene Acrylic Acid, 이하 EAA) 생산공장을 확보한 데 이어 중국에도 신규 생산거점을 마련하고 아시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사진2_ JVA 체결 기념사진.jpg
SK지오센트릭이 중국에 고부가 소재인 EAA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사진=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은 지난 8일 중국 화학회사 웨이싱(卫星)화학과 EAA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및 롄윈강 쉬웨이 석유화학 단지와 투자협약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SK지오센트릭과 웨이싱화학은 6대4 비율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장쑤성 렌윈강에 위치한 석유화학 단지 내에 EAA 생산공장을 짓는다. 약 6.6만㎡(2만평) 부지에 약 2900억원이 투자된다. 해당 공장은 2025년 상반기 완공, 연 4만톤 규모로 상업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은 웨이싱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원료에 SK 자체 가공기술과 공장 운영 노하우를 더해 EAA를 생산하게 된다.

EAA는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SK지오센트릭을 포함한 글로벌 메이저 화학업체 3~4곳이 전세계 공급물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고부가 화학소재다. 멸균팩, 육류 진공 패키징부터 골프공, 강화유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도가 커지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전극과 막에 사용하는 경우 안정성이 향상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육류 등 진공포장 활용 수요도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사진3_EAA 적용사례.jpg
EAA의 적용사례.  사진=SK지오센트릭

특히 우수한 접합성능 및 분리용이성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환경소재로 각광받고 있어 향후 더 많은 분야에서 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SK지오센트릭은 2017년 미국 다우케미칼로부터 EAA사업을 인수하면서 미국 텍사스, 스페인 타라고나에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SK지오센트릭은 이번 중국 웨이싱화학 합작법인 설립 계약으로 미국과 유럽에 이어 아시아에서도 생산설비를 확보함에 따라 향후 다양한 글로벌 수요에도 유동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SK지오센트릭의 기술력과 아시아 지역의 마케팅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고부가 화학제품 포트폴리오 강화와 동시에 글로벌 친환경 화학 소재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