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휴대전화 개통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휴대전화 개통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8.09 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신규가입·번호이동·기기변경 업무시작
향후 비대면 개통도 가능하도록 시스템 개선중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실물 신분증 없이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실물 신분증 없이도 모바일 운전 면허증을 활용해 신규가입·번호이동 등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산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0810 LG U+,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휴대전화 가입 가능.jpg
LG유플러스가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휴대전화 개통이 가입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사진=LG유플러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도로교통법령에 따라 개인 스마트폰에 내려받는 신분증으로, 현행 플라스틱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효력을 갖는다.

기존 이동통신 3사의 PASS앱에서 이용할 수 있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와 달리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모바일 신분증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국 27개 모든 운전면허시험장과 258개 경찰서에서 발급받은 후 휴대전화에 저장해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해 휴대전화 개통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초부터 관련 업무 절차와 시스템을 개선했다. 보안성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리드노드 운영기관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를 통한 정보 활용 시스템을 구축, 서비스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고객은 전국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행안부의 ‘모바일 신분증 앱’을 이용해 직원이 제시하는 QR코드를 스캔한 뒤, 정보 제공 동의 및 본인 확인 절차만 거치면 휴대전화 신규가입, 번호이동, 기기변경 등 통신 서비스를 간단히 신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비대면 휴대전화 가입 시에서도 사용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방침이다. 현재 비대면 개통 시에는 PASS앱이나 문자메시지 수신을 통한 본인 인증만 가능했지만, 향후 모바일 운전면허증 앱에서 본인 인증이 가능한 방법을 추가해 이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