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자동차 3대 강국’으로 키운다
‘2030년 자동차 3대 강국’으로 키운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29 0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자동차산업 글로벌 3강 전략’ 발표

전기차 점유율 12%, 전문인력 3만명 양성
향후 5년간 관련 95조원 투자 계획도 담겨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자동차 산업 3대 강국’으로 키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8일 자동차산업전략 원탁회의를 갖고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역 기업 5곳을 ‘지역대표 중견기업’으로 신규 선정했다. 사진=신광렬기자
산업부가 28일, 자동차산업전략 원탁회의를 갖고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이지경제

29일 산업부에 따르면 글로벌 3강 위한 목표로 ▲2030년 글로벌 전기차 생산 330만대 및 세계시장 점유율 12%, ▲향후 5년간(2022~2026) 자동차 업계 투자 95조원+α, ▲2030년까지 미래차 전문인력 3만명 양성을 설정했다.

전기차 점유율 확대를 위해 전동화 경쟁력의 핵심 요소인 소프트웨어·반도체 분야의 역량을 강화해 ‘소프트웨어가 중심인 차’(SDV, Software Defined Vehicle)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2026년까지 차량용 핵심 소프트웨어를 국산화하고 2030년까지 소프트웨어 융합인력 1만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주행거리·전비·가격·디자인 등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전기·수소차 개발도 추진한다.

현재 18분인 충전속도를 ‘30년 5분까지 단축하고, 현재 500㎞ 수준인 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25년 600㎞까지 늘린다.

수소차는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등을 통해 상용차 기준 현재 30만km 수준인 내구성을2030년 80만㎞까지 확대하고, 연비도 현재 13㎞/㎏수준에서 2030년 17㎞/㎏까지 대폭 개선한다.

규제 걸림돌 해소, 세제 지원 등을 통해 완성차 업계의 향후 5년간(2022~2026년) 95조원+α 규모의 투자를 통해 밀착 지원한다는 계획도 담겼다.

산업부가 28일, 자동차산업전략 원탁회의를 갖고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자료=산업부

기존 내연기관차 중심의 생태계의 유연한 전환도 유도한다. 내연기관차 부품기업의 사업 다각화를 적극 지원하는 한편으로 친환경화 기술개발, 하이브리드차의 성능고도화등 내연기관차의 고도화도 병행한다.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자율주행차량개발 추진하고 모빌리티 혁명에 맞춰 기반신산업 창출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미국 IRA 법안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 자동차 산업이 한 단계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민·관이 머리를 맞대야할 시점”이라면서 “이번 발표는 민·관이 나아가야할 자동차 산업 전략에 대한 큰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며, 앞으로도 업계와 지속 소통하면서 세부 분야별 정책을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