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아우디, 고객이나 딜러나 ‘도긴개긴’
[이지경제의 한 컷] 아우디, 고객이나 딜러나 ‘도긴개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4.14 0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의 최고급 스포츠유틸리차량(SUV) Q7이 서울 서초구 방배로 인도 한 복판에 주차해 있다. 행인들이 Q7을 피해 어렵게 인도를 걷고 있다. Q7의 가격은 9163만원부터 1억1040만원이다. 사진=이민섭 기자
아우디의 최고급 스포츠유틸리차량(SUV) Q7이 서울 서초구 방배로 인도 한 복판에 주차해 있다. 행인들이 Q7을 피해 어렵게 인도를 걷고 있다. Q7의 가격은 9163만원부터 1억1040만원이다. 사진=이민섭 기자

[이지경제=이민섭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2015년 9월 디젤게이트(폭스바겐의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사건) 이후 2년간 침체를 겪다, 2018년부터 급성장하면서 종전 모습을 되찾았다. 메르세데스-벤츠, BMW와 함께 수입차 업계 ‘빅4’를 다시 형성한 것이다.

1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실제 지난해 아우디부문은 2만5513대를, 폭스바겐부문은 1만7615대를 각각 판매해 전년보다 판매가 113.9%(1만3573대), 107%(9105대) 각각 급성장 했다.

2아우디의 3000㏄ 디젤 세단A8L 4륜구동이 아우디 공식딜러인 태안모터스 전시장 앞 인도에 주차해 있다. A8L 디젤 4륜구동의 차량 가격은 1억4696만원으로 동급의 디젤 세단 제네시스 GV80의 가격(6460만원)보다 2.3배 높다. 사진=이민섭 기자
2아우디의 3000㏄ 디젤 세단A8L 4륜구동이 아우디 공식딜러인 태안모터스 전시장 앞 인도에 주차해 있다. A8L 디젤 4륜구동의 차량 가격은 1억4696만원으로 동급의 디젤 세단 제네시스 GV80의 가격(6460만원)보다 2.3배 높다. 사진=이민섭 기자

올해 1분기 역시 아우디부문과 폭스바겐부문의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각각 202.2%(2449대→7401대), 31.5%(3535대→4647대) 각각 급증했다. 이들 기간 국내 수입차 판매는 각각 12.3%, 31.5%를 보였다.

다만, 고급브랜드 아우디의 모럴헤저드가 심각하다. 문제는 고객이나 딜러가 모두 한결 같다는 데 있다.

최근 이지경제 카메라와 기자의 휴대폰 카메라에 각각 잡힌 모습이다.

5일 오전 7시 40분경. 태안모터스 옆을 지나는 방배로에서 주도로인 왕복 4차로 방배로로 나가는 길에 기아차 스포티지와 아우디 고급 세단 A6가 멈춰 있다. 사고일까? 이니다. 태안모터스 방배전시장이 사후서비스(AS)센터까지 겸하고 있어, 입고되는 고객 차량이다. 태안모터스 직원 5명이 골목에서 차량 도어를 모두 열고 있어서 스포티지가 진행을 하지 못하고 한참을 멈춰있다. 이로 인해 차도와 인도 구분이 없는 도로에서 행인이 이들 차량을 피해 간신히 걷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5일 오전 7시 40분경. 태안모터스 옆을 지나는 방배로에서 주도로인 왕복 4차로 방배로로 나가는 길에 기아차 스포티지와 아우디 고급 세단 A6가 멈춰 있다. 사고일까? 이니다. 태안모터스 방배전시장이 사후서비스(AS)센터까지 겸하고 있어, 입고되는 고객 차량이다. 태안모터스 직원 5명이 골목에서 차량 도어를 모두 열고 있어서 스포티지가 진행을 하지 못하고 한참을 멈춰있다. 이로 인해 차도와 인도 구분이 없는 도로에서 행인이 이들 차량을 피해 간신히 걷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5일 오전 7시 40분경. 태안모터스 옆을 지나는 방배로에서 주도로인 왕복 4차로 방배로로 나가는 길에 기아차 스포티지와 아우디 고급 세단 A6가 멈춰 있다. 사고일까? 이니다. 태안모터스 방배전시장이 사후서비스(AS)센터까지 겸하고 있어, 입고되는 고객 차량이다. 태안모터스 직원 5명이 골목에서 차량 도어를 모두 열고 있어서 스포티지가 진행을 하지 못하고 한참을 멈춰있다. 이로 인해 차도와 인도 구분이 없는 도로에서 행인이 이들 차량을 피해 간신히 걷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서덕중 (주)태안모터스 대표이사는 자사의 사이트을 통해 “태안모터스는 2006년 4월 아우디 공식딜러로 첫발을 딛은 젊은 회사”라며 “태안모터스 임직원은 젊은 회사의 젊은 구성원으로 패기와 열정이 대단하다. 태안모터스는 아우디를 만나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태안모터스를 통해 아우디를 만나는 새로운 기준은 바로 민폐다. 태안모터스는 현재 인천과 서울에 8개 전시장과 7개 AS센터를 각각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 진출한 25개 수입차 브랜드 대부분은 한국을 차만 파는 곳으로 간주하고 있어, 국내 자동차산업 발전과 사회공헌 등에는 상대적으로 소홀하다.

한편, 긴은 윷놀이에서 말이 갈 수 있는 거리로, 도긴개긴은 도로 갈 수 있는 거리나 개로 갈 수 있는 거리나 별 차이가 없다는 뜻이다. 전쟁터에서 오십보 도망 간 병사나 백보 도망 간 병사나 별반 차이가 없다는 ‘오십보 백보’와 비슷한 의미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