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KT&G, 상생경영 앞장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KT&G, 상생경영 앞장
  • 이승렬 기자,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8.08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I, 농어촌 상생 수소 드론 프로젝트
​​​​​​​KT&G, 잎담배 수확 농가 봉사활동 진행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과 KT&G이 농어촌 지원에 나서며 상생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8일 DMI는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수소 드론을 활용한 농어촌 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하고 제주테크노파크와 농어촌 지역 안전과 환경 개선을 위한 상호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제주도 지자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제주도 지자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DMI는 2시간 이상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수소 드론을 활용해 ▲휴가철 해수욕장 인명 안전 감시 ▲해안가 환경 모니터링 ▲농어촌 지역 청소년 대상 드론 운용 교육 등을 실시하고 향후에는 과수원 내 감귤 생육상태를 점검하고 이를 빅데이터화함으로써 수확량 예측과 수급 조절을 통해 감귤가격 안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날부터 DMI는 제주도 함덕해수욕장에서 피서객 안전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바다 위에 카메라를 장착한 수소 드론을 띄워 해수욕장 전역을 실시간 감시한다. 또 스피커를 통해 경고음과 미아찾기 안내방송 등을 송출하고 익수자 발생시 구명튜브를 즉시 투하해 인명구조에도 나선다.

이밖에 해안가로 밀려들어온 해양쓰레기나 적조 상황을 파악하고 관제센터에 전달함으로써 선제적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DMI 관계자는 “향후에는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해 수소 드론이 요구조자를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인근 해안 경비대에 연락을 취하는 솔루션 개발도 검토할 계획”이라며 “수소 드론이 가진 장점들을 활용해 비즈니스의 성장뿐만 아니라 각 지역 사회의 특성을 고려한 아이템을 개발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T&G가 5일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잎담배 농가를 돕기 위해 잎담배 수확 봉사활동에 나섰다.

KT&G 임직원들이  경북 문경시 가은읍에 위치한 잎담배 농가를 방문해 수확 봉사를 진행했다. 사진은 잎담배 수확 봉사활동 현장. 사진=KT&G
KT&G 임직원들이 경북 문경시 가은읍에 위치한 잎담배 농가를 방문해 수확 봉사를 진행했다. 사진은 잎담배 수확 봉사활동 현장. 사진=KT&G

봉사활동에 참여한 KT&G 원료본부와 김천공장 소속 임직원들은 경북 문경시 가은읍에 위치한 잎담배 농가를 방문해 약 1만5000㎡(4500평) 규모 농지에서 잎담배 수확을 도왔다.

잎담배 농사는 한여름철인 7∼8월에 수확이 집중되며 기계화가 어려워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국내 농가들은 코로나19 재유행과 농촌인구의 지속적 감소로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KT&G는 이러한 농가들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2007년부터 16년간 봉사활동을 지속해왔다. 잎담배 수확 작업 이외에도 봄철 이식 작업 일손 돕기에 나서는 등 농민들과 상생을 이뤄나가고 있다.

KT&G는 국내 잎담배 농가의 복지증진을 위한 경제적 지원 사업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잎담배 경작인 건강검진비와 자녀장학금, 배풍열 연료저감장치 지원을 위해 약 4억8000만원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금액은 33억3600만원에 달한다.

김정호 KT&G 원료본부장은 “잎담배 수확 봉사활동이 일손 부족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민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민과의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승렬 기자,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