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ㆍGS리테일, 동남아 발판삼아 세계로
마켓컬리ㆍGS리테일, 동남아 발판삼아 세계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8.11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컬리, 싱가포르에 K-식품 수출…동남아 본격 공략
​​​​​​​GS 수제맥주, 13개국에 수출…‘700만불 수출탑’ 목표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마켓컬리와 GS리테일이 동남아를 발판삼아 한국 식품과 주류의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마켓컬리는 싱가포르 식품 이커머스 플랫폼인 레드마트에 ‘마켓컬리 브랜드관’을 열고 한국식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레드마트의 마켓컬리 브랜드관 오픈을 기념해 10일 싱가포르 라자다 레드마트 본사에서는 양사 간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 (왼쪽부터)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라자다의 위 리 CEO. 사진=마켓컬리 
레드마트의 마켓컬리 브랜드관 오픈을 기념해 10일 싱가포르 라자다 레드마트 본사에서는 양사 간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 (왼쪽부터)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라자다의 위 리 CEO. 사진=마켓컬리 

컬리는 이번 K-식품 수출을 통해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레드마트는 2011년 설립된 싱가포르의 1등 온라인 식품 플랫폼이다. 동남아시아의 대표 이커머스 기업인 ‘라자다‘ 그룹의 계열사이기도 하다.

현재 레드마트는 12만 개가 넘는 식료품을 팔고 있다. 자체 브랜드 상품도 400개 이상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레드마트에 입점하는 마켓컬리 상품은 칼국수, 만두, 떡볶이 등 인기 냉동 간편식 44개다.

전주 베테랑 칼국수, 금미옥 쌀 떡볶이, 광화문 미진 메밀국수 등 마켓컬리가 국내 유명 식당 및 셰프와 공동 개발해 단독으로 선보인 상품들이다.

마켓컬리는 향후 수출 물량과 상품 수를 점점 늘릴 계획이다. 자체 브랜드(PB) 및 단독 판매상품인 ‘컬리온리’를 중심으로, 식품뿐 아니라 생활용품 수출도 검토 중이다. 싱가포르를 발판 삼아 동남아 다른 국가로 확장도 추진한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미식에 대한 관심이 큰 싱가포르에 컬리 이름으로 우수한 K-식품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동남아 시장에서 우리 식품이 더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GS리테일은 한국산 수제맥주로 해외영토를 개척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수출한 수제맥주가 해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로 게재된 이미지.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이 수출한 수제맥주가 해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로 게재된 이미지. 사진=GS리테일

올 상반기 GS리테일의 수제 맥주 수출액은 56만달러를 기록했다. 2019년 3만달러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20배 가까이 늘어났다.

GS리테일은 수제 맥주의 해외 수출액이 매년 늘어나면서 올해 수제맥주 수출액 목표치를 100만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GS리테일은 2019년 코리아크래프트브루어리를 통해 수제맥주 광화문 등을 대만에 3만8000여캔 3만달러 규모를 수출했다.

이를 시작으로 ▲2020년 6종 9만달러 ▲2021년 13종 34만달러로 확대됐고, 올해 상반기에는 15종 56만달러를 수출했다.

수제맥주 수출 초기 아시아권 국가 위주로 이뤄지던 수출 대상국도 점차 다양화해 올해는 독일, 프랑스, 스위스, 호주 등 13개국으로 확대됐다.

특히 카브루와 GS리테일이 공동 개발해 2019년 인터내셔널비어컵(세계적 맥주 품평회)에서 금상을 받은 수제맥주 경복궁은 상반기 GS25가 수출한 수제맥주 중 수출 금액 1위에 올랐다.

GS리테일은 수제맥주를 필두로 700여 종 상품을 수출해 업계 최초로 700만달러 수출탑 수상을 내다본다. 아울러 2025년까지 50개국을 대상으로 연간 수출액 2000만달러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