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후속 계약 체결
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후속 계약 체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5.2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대한항공이 에어버스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총 800대에 달하는 A350 항공기 카고 도어에 대한 개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듬해인 2012년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개발해 현재까지 약 500대 분량의 카고 도어를 납품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기존 계약 800대 분량을 납품한 이후 추가로 400대의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납품한다.

대한항공이 설계 및 개발한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는 ▲전방 카고 도어 ▲후방 카고 도어 ▲벌크 카고 도어 등 3개의 도어로 구성됐다. 카고 도어는 운항 중 안정성과 직결되는 동체 부분의 주요 복합재 구조물로 고도의 정밀성 및 도어 개폐를 위한 구동 장치 설계 등 첨단 기술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으로 에어버스와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3D 프린팅 부품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토대로 항공기 부품 제작 기술력을 한 단계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헤어버스와의 파트너쉽을 강화하고 추가적인 사업을 창출하는 한편 금속 및 복합재 부품 선진 제작 기술의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