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기업CI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
쌍용자동차, 기업CI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6.2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쌍용자동차가 기업 로고를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쌍용차는 이날 자사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사회연결망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장려 영상을 공개했다.

‘Distant But Together(함께 지키며 나아갑니다)’라는 슬로건의 캠페인 영상은 쌍용차 기업로고인 쓰리 서클이 하나가 되고 또 분리되는 모습을 통해 “하나된 마음을 모아 국민들과 언제나 함께 하는 동시에 모두의 삶이 더 행복하고 안전해 지는 길을 추구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앞장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각각의 서클에 하나된 임직원들의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한 염원, 고객의 행복한 SUV 라이프를 위한 기원,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나가는 대한민국을 윟나 응원이라는 3가지 의미를 부여해 코로나, 경영위기를 극복해 고객을 위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쌍용차는 지난 3월부터 전국 300여개 전시장을 방역 안심구역으로 공표하고 매일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및 향균 물티슈 증정 등을 통해 임직원과 방문객들의 안전 확보에 힘쓰고 있다.

아울러 고객들의 차량 방역 강화를 위해 3월23일부터 2주간 전국 46개 정비사업소에서 ‘고객 사랑 Safety Clinic’을 실시하고, 4월부터 매주 수요일마다 ‘코로나19 극복 힘내자 대한민국’ 구호를 외치며 고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거리응원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 비대면 구매 트렌드에 맞춰 ▲11번가 ▲CJ오쇼핑 등 온라인 커머스와 홈쇼핑을 통한 판매 채널을 다양화하고 온라인 견적 및 구매상담 채널을 강화해 판매 위축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대내외 어려운 상황에서도 올해 4월 국내완성차업체 중 가장 먼저 임금 동결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해 11년 연속 노사 무분규 합의 전통을 이어나갔다”며 “올해 하반기 티볼리 에어 재출시,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 및 국내 첫 준중형 SUV 전기차 출시 등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