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트롯 영탁, “빨래엔 피죤~” 부른다
미스터 트롯 영탁, “빨래엔 피죤~” 부른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6.24 09:5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피죤 광고모델 '영탁'
사진=피죤 광고모델 '영탁'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피죤은 새로운 광고모델로 ‘영탁’을 발탁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978년 국내 최초로 섬유유연제를 선보이며 전 국민에게 ‘빨래엔 피죤~’ 열풍을 일으켰던 피죤이 이번에는 ‘트로트 열풍’의 주역인 영탁을 브랜드 광고모델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영탁은 ‘내일은 미스터트롯’ 프로그램 출연 이후 방송 섭외 0순위로 꼽힐 뿐만 아니라 ‘누나가 딱이야, 찐이야,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자신의 대표곡들이 트로트 차트마다 상위권에 랭크되면서 그야말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또한 식음료와 뷰티, 아파트 광고 등을 잇따라 찍으면서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성별과 연령을 불문하고 형성된 팬덤 때문에 다양한 연령층을 아우르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프로모션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피죤이 영탁을 광고모델로 선정하는 데 있어서 숨은 일등 공신은 다름 아닌 영탁의 ‘찐팬’들이다. 영탁이 향수 대신 피죤을 쓴다고 인터뷰한 사실을 찐팬들이 나서서 피죤에 적극 알렸다. 이에 피죤은 내부적으로 검토해 본 결과, 잠재된 폭발력 외에도 성실함에 인간적 매력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팔방미인 영탁이 피죤의 특장점을 잘 어필하는 데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피죤 관계자는 “데뷔 이후 한결같은 모습으로 가수의 꿈을 향해 끊임없이 노력해 온 영탁의 긍정적 이미지를 통해 설립 후 42년 동안 품질본위 제품 철학에 따라 단순한 제품의 효용 가치를 넘어 고객 생활문화 자체를 혁신해 온 피죤이 한 단계 성숙하고 도약하는 모습을 고객들에게 잘 전달할 것”이라며 “수상 이후에도 그간 잠재된 에너지를 더욱 힘 있게 발산하며 팬층을 크게 늘려가고 있는 영탁과 피죤이 서로가 가진 혁신과 열정의 에너지를 한데 모은다면 어려운 시기에 소비자들에게 더 큰 희망과 기쁨을 선사하며 피죤이 행복한 삶을 창조하는 최상의 생활문화 파트너로 굳건히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앞으로 피죤은 영탁을 피죤, ‘액츠’ 브랜드 전속 모델로 폭넓게 활용하는 한편 영탁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통합 마케팅 캠페인을 공격적으로 펼침으로써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종합생활용품 전문기업 피죤의 위상 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지연 2020-06-25 08:35:25
향수대신 피죤을 쓰시는 영탁님에겐 피죤 광고가 딱이죠~!!! 저도 이젠 피죤으로 갈아탈께요

이사라 2020-06-24 15:19:34
울 영탁 님 피죤 모델 되신것 축하합니다.
피죤 관계자 분들 감사해요.

박경순 2020-06-24 13:01:20
영탁이 딱이야
이제부터 울집 빨래는 피죤으로 마무리
영탁처럼 항기롭게~~

서유니 2020-06-24 13:00:32
빨래엔 피죤~ 오래전부터 사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영탁 님이 광고모델 되었다는 소식 접하고 너무 행복합니다. 광고주님 대박나세요

박미나 2020-06-24 12:41:45
영탁 완판남의 피죤광고모델 축하드립니다.찐가수에 찐팬들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