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직방 이용자 10명 중 7명 "내년 상반기까지 내 집 마련 희망"
[이지 부동산] 직방 이용자 10명 중 7명 "내년 상반기까지 내 집 마련 희망"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7.3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직방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10명 중 7명은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매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직방이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1982명을 대상으로 6.17대책과 7.10대책이 연달아 발표된 이후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수, 매도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중 70.1%가 올해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수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대출규제에 취득세, 보유세 세제 규제까지 더해지다 보니 매입을 고려하는 수요자 대부분 내 집을 마련하려는 실수요자들이었다. 전·월세에서 매매로 갈아타거나 지역, 면적 이동을 고려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주택 매수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이들 중 30대(72.9%)와 60대 이상(75.8%)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매수 의사 응답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주택 거래에서 30대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과 유사하게 30대의 매수 계획 의사 비율이 높았고 자금 보유 여력이 상대적으로 있는 60대 이상에서 응답 비율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래프=직방
그래프=직방

거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경기보다는 광역시, 지방 거주자의 매수 의사 비율이 더 높았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았던 지역 거주자의 매수 의사가 더 크게 나타났다. 주택 매수 의사는 무주택자(74.2%)의 응답이 유주택자(66.3%)의 응답보다 더 높았다.

주택을 매수하는 목적이나 향후 활용 계획으로는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40%)을 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어 ▲거주 지역 이동(19%) ▲가족 거주(14.6%) ▲면적 확대, 축소 이동(1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수 목적은 연령대별로 20대~30대에서 절반 이상이 전세나 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을 고려했고 60대 이상에서는 거주지역을 이동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 거주 응답자가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을 하려는 매수 희망자가 44.6%로 타 지역(30%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무주택자 10명 중 6명이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목적의 주택 매입을 고려했고 유주택자는 거주지역 이동(27.3%), 면적 이동(23.2%) 등의 목적으로 매수의사를 밝혔다.

반면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592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주택 가격 상승으로 금액 부담이 커져서’가 25.3%로 가장 많았고 ▲거주, 보유주택이 이미 있어서(21.1%) ▲주택 고점 인식으로 가격이 하락할 것 같아서(18.4%) ▲부동산 정책 변화를 지켜보려고(13.9%) 등의 순으로 응답 비중이 높았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을 팔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유주택자(1021명) 응답자 중 67%가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 30대에서 70%대의 응답을 보여 다른 연령대보다 매도 의사가 더 컸다.

주택을 파는 이유는 ‘거주 지역 이동하기 위해’가 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적 이동(33.3%) ▲종부세, 보유세 부담 커서(8.8%) ▲거주 구성원 변경으로 합가, 분가 이유(7.5%) 등이 뒤를 이었다. 주택 매수 목적과 마찬가지로 매도 목적도 실수요 이유가 컸다.

주택 보유자 1021명 중 매도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337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1가구 1주택 실거주’가 30.6%로 매도 의사가 없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적절한 매도 타이밍 지켜보려고(19%) ▲투자 목적 계속 보유(17.2%) ▲부동산 정책 변화 지켜보려고(14.2%) ▲양도세 부담(8.6%)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