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균군 득실득실'..이바돔 등 감자탕프랜차이즈 적발
'대장균군 득실득실'..이바돔 등 감자탕프랜차이즈 적발
  • 김봄내
  • 승인 2011.02.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바돔,행복추풍령 등 대장균군 들어간 양념장 판매

[이지경제=김봄내 기자]유명 프랜차이즈 감자탕 양념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 광주지방청은 대장균군이 검출되거나 영업 신고 없이 양념을 만들어 전국 가맹점에 공급한 감자탕프랜차이즈 업체 5곳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감자탕프랜차이즈업체인 ㈜이바돔, ㈜행복추풍령, 지유비비아이㈜ 등 3곳은 모두 직접 만든 다진양념장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됐다. 이 중 이바돔은 보건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불법 업소에서 구입한 다진생강을 사용고, 값싼 고추씨가 들어간 고춧가루를 쓰고도 양념장에 고춧가루만 쓴 것처럼 허위표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방식으로 만든 양념장 15억5237만원 상당을 전국 가맹점 117곳에 판매했다.

 

또 ㈜행복추풍령은 대장균군이 나온 양념 1264만원 상당을 만들어 전국 가맹점 130곳에 판매하고 지유비비아이㈜도 192만원 상당의 양념을 금강산감자탕 가맹점 31곳에 팔았다.

 

나로섬푸드와 제이엔엠푸드는 자체적으로 설치한 무신고 식품제조공장에서 각각 1억5341만원과 2901만원 상당의 양념을 만들어 광주 인근 감자탕 가맹점 11곳에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