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기술 활용 유네스코 세계유산 ‘SEE TOGETHER CHALLENGE’ 생중계
SK텔레콤, 5G 기술 활용 유네스코 세계유산 ‘SEE TOGETHER CHALLENGE’ 생중계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0.21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SK텔레콤이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마젠타 컴퍼니와 함께 오는 28일까지 5G 기술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전 세계에 소개하는 ‘SEE TOGETHER CHALLENGE’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대한민국의 유네스코 가입 70주년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 세계인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계 각지에서 선발된 참여자가 자국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1시간 동안 라이브 영상으로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이벤트에는 한국과 중국, 호주, 이탈리아, 캐나다 등 14개국 36개도시 2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제주도 성산일출봉을 비롯해 ▲이탈리아 베니스 ▲캐나다 퀘벡 역사지구 등 총 33개의 유네스코 세계유산뿐만 아니라 ▲세계지질공원 5곳 ▲세계무형유산 3개 ▲세계기록유산 2개 등 세계의 다양한 문화 유산을 온라인을 통해 전달한다.

라이브 영상은 이날 제주도 성산일출봉을 시작으로 28일까지 일주일간 24시간 내내 전 세계에 중계된다. 영상은 WAVVE(웨이브),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유튜브 채널, 마젠타 컴퍼니 유튜브 채널 ‘디윈’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성세정 KBS 아나운서(종묘), 방연옥 한산 모시짜기 명인(한산모시짜기), 비보잉 그룹 더 헤이마(창덕궁), KBS 6시 내고향 해녀 리포터 전유경(제주해녀문화) 등이 참여해 국내의 아름답고 가치있는 문화유산을 ICT 기술을 통해 전 세계에 소개한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전 세계의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와 응원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5G, AI 등 첨단 ICT기술을 통해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