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열풍 벌써 사그러드나?
막걸리 열풍 벌써 사그러드나?
  • 신수현
  • 승인 2010.09.2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걸리 내수물량 두달째 내리막길

막걸리의 내수 물량이 3만㎘를 돌파한 이후 두달 째 내리막을 걷고 있다.

 

22일 통계청의 산업활동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막걸리의 내수량은 3만783㎘로 작년 같은 달보다 75.4% 증가했지만 전월인 6월(3만1천489㎘)보다는 2.2% 줄었다.

 

이에 따라 월간 내수량은 5월(3만2778㎘)을 정점으로 두 달째 내리막을 걸었다.

 

막걸리 열풍이 불었던 지난해 이후 내수량이 두달 연속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업계에선 내수량이 포화상태에 이른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막걸리 시장에 뛰어든 것을 원인으로 꼽고 있다.

 

실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008년 7월(3.5%) 이후 25개월째 증가했다. 최근 월간 내수량은 1만㎘ 수준이던 작년 1~2월의 3배 가량으로 성장했다. 다만 작년 초 급신장세를 시작한 이후 최고 증가율을 찍은 지난 2월(132.5%)을 전후해 5개월간 증가율이 100%를 웃돌았지만 지난 5~7월에 각각 96.5%, 84.3%, 75.4% 등으로 둔화했다.

 

반면 수출은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7월 수출량은 역대 최고치인 1573㎘로 작년 7월보다 271.9% 늘었다. 이는 360㎘ 수준이던 작년 1~2월의 월간 수출량에 비해서는 4배가 넘는 물량이다.

 


신수현 ss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