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내년 돌발 변수 없으면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할 것"
이주열 "내년 돌발 변수 없으면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할 것"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7.12.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서울 중구 한은 임시본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서울 중구 한은 임시본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1일 “내년에 북한리스크와 같은 돌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잠재성장률 수준의 경제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임시본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물가도 목표 수준인 2% 근접해 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내년 우리경제에는 여전히 많은 불확실성과 리스크 요인이 도사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보호무역 움직임이 더욱 구체화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와 관련된 리스크가 잠재돼 있다”며 “이와 함께 가계부채 문제, 청년실업, 저출산 등 우리경제의 구조적 문제의 해결을 위한 노력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3%대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글로벌 경기회복 흐름을 활용해 세계 주요 수출국 중 가장 높은 수출증가율을 달성한 우리 기업들의 노력에 힘입은 바가 크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돌이켜보면 해외언론에서 올 한 해 다사다난했던 국가 중 하나로 우리나라를 꼽을 만큼 예상치 못했던 사건들이 연이어 나타났던, 그야말로 초불확실성으로 둘러싸였던 한 해였다”고 말했다.

그는 “연초의 대통령 탄핵사태에 이은 북핵리스크 증대, 보호무역주의 심화 등과 같은 불확실성으로 인해 우리경제에 대한 우려가 컸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 같은 어려움 속에서도 3%대 성장률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금융시장과 주택시장 동향, 반도체와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전망 등과 함께 내년도 거시경제 전반의 예상 흐름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