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부터 신(新)DTI 시행…다주택자 대출 조인다
31일부터 신(新)DTI 시행…다주택자 대출 조인다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1.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차주가 가진 모든 주담대 원리금이 총부채상환비율(DTI)에 반영되는 신(新)DTI가 오는 31일부터 시행된다.

금융위원회는 23일 임시 정례회의를 열고, 은행업감독규정 등 5개 감독규정과 시행세칙 개정을 완료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11월 '금융회사 여신심사선진화 방안'에 따른 후속조치다.

이번 개정에서 금융위는 대출 시 차주의 상환능력을 보다 정확히 반영할 수 있도록 DTI의 소득과 부채의 산정방식을 개선했다.

기존 DTI가 부채산정 시 신규 주택담보대출 원리금과 기존 주담대 등의 이자상환액만 포함했다면 신DTI는 기존 주담대의 원금까지 더해 대출 한도를 결정한다. 이렇게 되면 집을 여러 채 가진 사람이 추가 대출을 받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또 그간 금융감독원 행정지도로 운영되던 조정대상지역과 기타 수도권 주담대에 대한 담보인정비율(LTV)과 DTI 규제도 감독규정에 반영해 규제의 수용성 및 예측 가능성을 제고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신DTI 시행 시 고객들의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금융권이 철저한 준비와 점검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