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토위, 현대‧대우 등 10대 건설사 수장 증인 채택…여야, 김수천‧김종천 소환 놓고 힘겨루기
[단독] 국토위, 현대‧대우 등 10대 건설사 수장 증인 채택…여야, 김수천‧김종천 소환 놓고 힘겨루기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10.10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픽사베이
사진=뉴시스,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10대 건설사 수장들이 오늘(10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는 ‘2018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소환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번 국감에서 하도급 문제와 각종 불법 로비, 부실시공 그리고 사회공헌재단 출연금 등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국토위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박상신 대림산업 건설부문 대표,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사장,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조기행 SK건설 부회장 등이 이번 국감에 증인으로 소환된다.

다만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과 김종천 과천시장의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 의원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어 증인 채택 공식 발표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익명을 요구한 국토교통위 소속 야당 의원실 한 보좌관은 “10대 건설사를 포함한 기업 관계자 소환은 이미 결정돼 발표만 남겨두고 있다”면서도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과 김종천 과천시장의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발표가 미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야당 의원들은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문제를 따져보기 위해서 김 사회수석의 증인 채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한 뒤 “김 시장은 택지 개발 정보를 신창현(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유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증인 채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칼날

국토위 의원들은 이번 국감에서 건설사의 불법 로비와 하도급 문제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건설사별로 살펴보면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동서 고속도로 충주평택제천 3공구 현장 터널공사 과정에서 발생된 폐기물 575톤(원주지방환경청 추정치)을 불법 매립한 사건의 경위와 복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송곳질문 세례가 예상된다. 아울러 대우건설이 시공한 오피스텔 인근에서 지난 8월 땅 꺼짐 사고(서울 금천구 가산동)가 발생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질의도 있을 전망이다.

롯데건설은 과거 하도급 갑질 사건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지난 2011년 아하엠텍에 건설 도중 변경계약서를 구두로 체결한 후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멀쩡한 기업이 도산한 사건이다. 당시 무혐의로 결론 났다. 그러나 공정거래위원회와의 유착 의혹이 수없이 제기됐다.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지난 8월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 회의를 통해 아하엠텍 갑질 사건을 재심사 하겠다는 의지를 뚜렷하게 내비쳤다. 하석주 사장은 이와 관련, 의원들의 집중포화에 진땀을 뺄 수도 있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각종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최근 하자 문제로 논란이 된 ‘포항 자이아파트’의 부실시공과 각종 로비 의혹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특히 하청업체인 성화종합전기의 이유직 전 대표가 구속되면서 2009년 광교 신도시아파트 신축공사와 2011년 농촌진흥청 이전 청사 신축공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공무원과 건설 평가원들을 상대로 한 불법로비 정황이 속속 드러났다.

SK건설은 라오스댐 붕괴 사건이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SK건설이 시공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이 붕괴됐다. 당시 전조증상을 무시한 늑장대응 논란에 휩싸였다. 더욱이 해당 공사에는 공적개발원조(ODA) 즉, 공적자금이 투입됐다. 조기행 부회장을 향한 의원들의 뭇매가 예상된다.

이밖에도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반포 재건축사업 비리 문제,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는 하도급법 위반 논란에 대한 집중 질의가 예고됐다.

10대 건설사는 수장들의 줄 소환에 바짝 긴장했지만 말을 아끼며 국감을 대비하는 모습이다.

대우건설의 한 관계자는 “폐기물 불법 매립 사건은 이미 법적으로 무혐의 처리됐지만 국감에서 다시 거론될 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땅 꺼짐 현상은 현재 서울시와 금천구청이 안전진단을 진행 중이다. 결과가 나와야 시시비비가 가려질 수 있는 문제”라고 전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도 “하도급 갑질 사건 등과 관련, 성실한 답변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확인해 봐야 한다”고 밝혔다.

국토위 소속 의원들의 성의 있는 준비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10대 건설사 관계자는 “잘못된 일이 있으면 질타를 받고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것이 회사 입장”이라며 “의원들이 국가를 위해 열심히 준비하셨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만 이슈가 된다고 근거 없는 소문에 움직이지 않고 사실관계를 다뤄주셨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