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현대중공업그룹, 사장단 인사 단행
[인사] 현대중공업그룹, 사장단 인사 단행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11.0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한영석(오른쪽부터) 현대중공업 사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 아성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은 주요 계열사 사장단 및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션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내 조선계열사와 ▲현대오일뱅크 사장을 신규 선임하는 등 주력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가 단행됐다는 설명이다.

먼저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에는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과 가삼현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사장이 내정됐다.

한영석 사장은 1957년생으로 충남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에서 설계 및 생산본부장을 역임했다. 또 2016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사장으로 재직해왔다.

가삼현 사장은 1957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본부에서 근무했다. 특히 런던지사장, 서울사무소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글부선박해양영업대표를 역임했다.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에는 신현대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신현대 사장은 충북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계약관리 ▲의장 ▲시운전 담당 등을 거쳐 군산조선소장을 역임했다.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직에는 이상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이상균 사장은 인하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건조 분야에서 장기간 근무했다. 2015년 8월부터는 현대삼호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생산본부장을 역임하고, 현대삼호중공업의 생산공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에는 강달호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강달호 사장은 연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생산부문장 ▲중앙기술연구원장 등을 역임했다.

또한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다.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 사업 대표에 박준성 전무, 엔진기계사업 대표에 이기동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됐으며, 현중지주 로봇사업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서유성 전무가 내정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기존 경영진들이 생존을 위한 위기극복에 매진했다면 새로운 경영진들은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