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절반, “글로벌 고객사 수출‧납품 과정서 CSR평가 받은 적 있어”
수출기업 절반, “글로벌 고객사 수출‧납품 과정서 CSR평가 받은 적 있어”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12.0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국내 수출기업 절반이 글로벌 고객사에 수출 및 납품하는 과정에서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대한상공회의소 지속가능경영원에 따르면 국내 수출기업 약 120곳을 대상으로 ‘수출기업의 CSR리스크 실태’를 조사한 결과, 수출기업의 54%가 글로벌 고객사에 수출‧납품과정에서 CSR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평가를 받은 기업의 19.1%는 평가 결과가 실제 사업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사업에 미친 영향 가운데 협력사 선정 배체가 6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결 후 조건부 납품 38.5% ▲납품량 축소 15.4% ▲거래중단 7.7% 순으로 조사됐다.

CSR평가를 받은 분야는 환경이 9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안전‧보건 83.1% ▲노동 80% ▲인권 75.4% ▲윤리 73.8% ▲공급망 CSR관리 61.5% ▲지배구조 56.9% ▲분쟁광물 46.2%순으로 집계됐다.

수출기업들은 향후 글로벌 고객사의 CSR평가와 관련해서 73.8%가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CSR평가와 관련한 애로사항으로는 ▲서로 다른 인증과 중복 자료 요구가 59%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영업기밀 등 과도한 정보요구(47.5%) ▲비용부담(41%) ▲기업 특성에 맞지 않은 자료 요구(37.7%) ▲대응시스템 부재(36.1%) 등을 꼽았다.

한편 설문에 참가한 기업들은 CSR리스크 대응을 위한 정부 정책과제로는 컨설팅과 교육제공이 56.3%로 가장 많이 꼽혔다. 또 ▲필요한 정보 공유(50.8%) ▲인증‧심사 등 비용 지원(45.2%) ▲CSR인증제도 신설 및 해외인증과 상호인정(39.7%) ▲CSR우수기업 인센티브 제공(38.9%) 순이다.

김녹영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 실장은 “중소기업의 경우 CSR평가에 제대로 대응하기 어렵다”면서 “정부도 관련 국제규범과 동향 정보를 제공해 기업 인식 확산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