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미래 성장 위한 적극적 사업변화 시도해야”
[신년사]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미래 성장 위한 적극적 사업변화 시도해야”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1.02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정지선 현대백회점그룹 회장은 2일 현대백화점그룹 합동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성장을 위한 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사업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사업을 적기에 변화시키지 못하면 결국 쇠퇴하게 된다”며 “미래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변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 변화를 능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어떤 난관에도 도전하고, 또 도전하면 반드시 해답을 찾을 수 있다’는 자세로 힘을 모아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이를 위해 ▲미래 비전을 위한 성장동력 확보 ▲사업방식의 혁신을 통한 미래 대응 ▲실행력을 제고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도 제시했다.

정 회장은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을 극복할 수 있는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공감과 소통을 바탕으로 실현 가능한 성장전략을 구체화하고 사업 경쟁력의 확실한 우위를 확보해 나갈 때, 미래 비전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 계열사별로 고객과 시장 관점에서 사업의 본질을 재해석해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하고 기존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세스에서 비효율을 제거해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사업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쇼핑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음을 감안해 온‧오프라인 사업을 통합적 관점으로 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사업방식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정 회장은 마지막으로 “새로운 시도의 실패보다 시도하지 않아 사업기회를 실기하는 것이 성장을 더욱 저해한다”며 “조직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 및 간부사원들이 새로운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조력자 역할에 최선을 다해주고, 회사와 개인의 성장을 하나로 묶는 조직문화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