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 9곳, 기령 20년 항공기 공개”
국토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 9곳, 기령 20년 항공기 공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2.2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국토교통부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등 9개 국적항공사를 대상으로 기령 20년이 지난 항공기를 공개하는 등 안전관리방안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안전관리 방안은 ▲기령 20년 이상 경년기에 대한 항공사 정비책임을 강화하고 ▲결함률이 일정 기준을 초과하면 해당 항공기를 비행에서 제외하고 ▲항공사별 경년기 보유 대수와 노선별 투입횟수 등을 국토부 홈페이지에 공개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국토부가 이같은 방안을 내놓은 것은 9개 국적 항공사가 보유한 경년기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9개 국적사가 보유한 항공기 398대 중 기령 20년 초과 항공기는 41대로 전체 등록대수의 10.3%를 차지한다.

연도별로는 ▲2015년 327대 중 13대(4.0%) ▲2016년 348대 중 17대(4.9%) ▲2017년 369대 중 28대(7.6%) ▲2018년 398대 중 41대(10.3%)다. 또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 15대(여객기) ▲아시아나항공 19대(여객기 9대, 화물기 10대) ▲이스타항공 3대(여객기) ▲티웨이항공 1대(여객기) 등이다.

오성운 국토부 항공기술과장은 “항공사들이 경년기를 사용하려면 완벽한 정비와 충분한 안전투자를 통해 기령이 낮은 항공기와 결함률이 차이가 없음을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