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중소기업 직장인 39% “올해 연봉 불만족”…희망 수준 대비 600~800만원↓
[이지 보고서] 중소기업 직장인 39% “올해 연봉 불만족”…희망 수준 대비 600~800만원↓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3.1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중소기업 직장인 10명중 4명 가까이가 올해 연봉 협상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잡코리아가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올해 연봉협상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2117명 가운데 ‘올해 연봉 협상을 완료했다’는 직장인은 55.3%, 반면 44.7%는 아직 협상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연봉 협상을 마친 직장인 중 올해 연봉이 ‘인상됐다’는 직장인은 50.7%로 집계됐다. 이어 ▲동결 44.2% ▲삭감 5.0% 순이다.

올해 연봉에 대한 중기 직장인들의 만족도는 낮았다. 올해 연봉 수준에 대한 만족도를 실시한 결과, ‘보통’이라고 답한 직장인이 44.3%로 가장 많았다. 또 ‘매우 불만족(9.8%)’하거나 ‘대체로 불만족(30.0%)’하는 직장인은 39.8%로 뒤를 이었다. 반면 ‘매우 만족(4.1%)’하거나 ‘대체로 만족(11.8%)’하는 직장인은 15.9%에 불과했다.

올해 중소기업 직장인의 평균연봉은 직급별로 500만~1000만원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리급 중기 직장인의 연봉은 평균 3500만원으로, 사원급(3500만원)보다 500만원 높았다. 과장급은 4400만원으로 대리급보다 900만원 높았다. 차·부장급은 평균 5400만원으로 과장급보다 1000만원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올해 직급별 평균연봉은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수준보다 600만~800만원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원급 직장인들의 희망연봉은 평균 3,800만원으로 실제연봉(3,000만원)보다 800만원이 높았고, 대리급의 희망연봉은 4,200만원으로 실제연봉(3,500만원)보다 700만원이 높았다. 과장급의 희망연봉도 실제연봉(4,400만원)보다 600만원이 높은 5,000만원으로 조사됐고, 차부장급의 희망연봉은 6,200만원으로 실제연봉(5,400만원)보다 800만원이 높았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