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서울 서초구에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
농협금융, 서울 서초구에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0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NH농협금융지주는 서울 서초구에 금융권 최대 규모의 디지털 특구 'NH디지털혁신캠퍼스'를 조성했다고 8일 밝혔다.

농협금융은 이날 서울 서초구 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었다.

디지털혁신캠퍼스는 농협금융과 스타트업간 상생의 장을 마련해주고 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디지털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디지털 연구개발(R&D)센터'와 유망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NH핀테크 혁신센터'로 구성됐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R&D센터는 앞으로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발굴해 나가게 된다. 특히 금융권 최초로 구축한 오픈 API(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의 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핀테크혁신센터는 유망 스타트업 육성과 지원을 더 늘린다. 먼저 최근 'NH디지털 챌린지 플러스(+)' 1기로 선정된 기업 33곳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지난달 조성된 200억원 규모의 디지털 혁신 펀드에서 최우선 투자대상으로 검토해 실질적 성장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캠퍼스 출범을 주도한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농협은행과 핀테크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혁신금융을 함께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농협금융은 이밖에 내부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자동화로 전환하고, 조직 문화도 스마트데스크·클라우드·AI 기반의 스마트 오피스와 애자일(agile) 조직 등의 방식으로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디지털 전문가 양성에도 힘을 쏟는다. 신규 직원을 대상으로 전문가 수준의 IT·디지털 교육을 실시하고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2020년까지 1000명 이상 늘릴 계획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새로 출범하는 NH디지털 혁신 캠퍼스가 미래 금융 생태계의 중심이자 디지털 전환의 핵심동력이 될 것"이라며 "입주 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진정성있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 함께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농협금융을 비롯한 많은 금융회사들이 혁신기업을 육성·지원하기 위해 핀테크 랩을 적극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산업의 경쟁을 촉진하고 소비자에게 혁신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관련 환경을 조성하는데 주력할 것"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