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기업 10곳 중 6곳, 경단녀 채용 부담...“실무역량 떨어질 것 같아”
[이지 보고서] 기업 10곳 중 6곳, 경단녀 채용 부담...“실무역량 떨어질 것 같아”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5.2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기업 10곳 중 6곳이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사람인이 기업 246곳을 대상으로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62.1%가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35%) 대비 27.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들 기업이 부담을 느끼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공백기로 인한 실무역량이 떨어질 것 같아서가 49%로 수위를 기록했다. 이어 ▲야근·출장 등이 어려울 것 같아서 32% ▲쉽게 퇴사할 것 같아서 29.4% ▲보유 경력 대비 성과가 낮을 것 같아서 20.3% ▲근무 의지·책임감이 낮을 것 같아서 16.3% 순이다.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공백기간은 3년이 32.7%로 가장 많았따. 이어 ▲2년 28.8% ▲1년 14.4% 순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기업들 가운데 경력단절여성을 채용하고 있다는 기업은 42.3%로 지난해(48.3%) 같은 기간 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

이밖에 근무 형태나 조건에서 경력단절을 감안한 채용이 이뤄지고 있었다. 이들은 근무조건을 동일하게 채용한다는 응답이 3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근무시건 조정 31.7% ▲낮은 연봉 책저 18.3% ▲경력 연수 차감 12.5% ▲별도 수습 기간 후 채용 10.6% 등이다.

한편 기업들이 생각하는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 활성화 방안으로는 ‘경력단절여성 고용 및 유지 시 세재 혜택 강화’가 40.7%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여성고용 우수기업 투자 지원 등 보조금 증대 34.1%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 32.1% ▲시간선택제·유연근무제 의무화 31.3% ▲경영진 의식 등 기업 문화 변화 23.2%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