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기업 협력 국내 최초 5G-V2X 기술 실증
KT, 중소기업 협력 국내 최초 5G-V2X 기술 실증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6.1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KT가 국내 최초로 실제 도로에서 5G-V2X(차량사물간 양방향 통신) 기술을 실증했다고 17일 밝혔다.

KT는 서울 강북지역에서 5G-V2X 단말기를 장착한 차량으로 ▲전방추돌 경보 ▲보행자 경고 등의 시나리오를 검증했다. 차량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플랫폼과 연결해 주행에 필요한 교통 정보를 전달 받았다.

C-V2C는 ▲차량-차량 ▲차량-보행자 ▲차량-교통인프라 간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전달하는 기술이다. 기지국을 통하지 않고 차량 단말간 직접 통신을 하기 떄문에 통신 거리의 제약이 있고, 대용량 메시지는 전송이 불가했다. 특히 스마트폰은 C-V2X 기술을 지원하지 않아 차량과 보행자가 통신은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5G-V2X는 C-V2C에 5G 통신 기술을 접목해 이같은 문제점을 극복했다. 5G 특성을 이용해 통신거리의 제약 없이 다양한 크기의 데이터를 전송하고, 5G 통신을 이용해 보행자와 차량 간 통신도 가능하다.

KT는 이번 실증에서 아이티텔레콤과 협력해 5G 망을 통한 V2X 메시지를 이용한 차량 안전 위주의 기본 기능을 점검했다. 향후 영상 전송 등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하는 기능 등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또 올해 말까지 실증을 마무리하고 오는 2020년에 ▲서울 ▲대구 ▲판교 등 3개 지역에서 자율주행 버스와 결합한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이번 5G-V2X 기술 실증은 KT가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지속적으로 개발한 결과물을 검증하는 단계”라며 “앞으로 5G-V2X, 자율주행, C-ITS 플랫폼 등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실증사업에 적용해 기술력을 증명하고, 미래 차량 서비스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옥경화 KT 소프트웨어개발단 단장은 “KT의 자율주행, C-ITS 플랫폼은 직접 통신과 5G 상용망을 이용한 V2X 모두를 지원하는 최초의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완전자율주행 차량의 안전한 협력주행을 지원하도록 지속적으로 고도화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