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국산 친환경차 수출 연평균 33.1%↑…“車업계, 친환경차 중심 대응 전략 세워야”
[이지 보고서] 국산 친환경차 수출 연평균 33.1%↑…“車업계, 친환경차 중심 대응 전략 세워야”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우리나라의 친환경차 수출이 매년 증가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자동차 수출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연 평균 4.2% 줄었다. 반면 친환경차 수출은 같은 기간 33.1% 증가했다.

친환경차 수출이 증가한 이유는 ▲하이브리드 ▲전기 ▲수소전기 등 다양한 친환경 차종이 개발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지가 늘었다.

현대자동차의 쏘나타는 2010년 HEV기술을 적용한 모델이 처음 수출되기 시작했다. 이후 2013년에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2015년에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까지 모든 동력원을 기반으로 하는 14종의 모델이 수출됐다.

또한 기아자동차의 쏘울EV는 출시 이후 2차례에 걸친 주행거리 확대를 통해 성능을 개선시켰다. 현대차 아이오닉EV는 미국에서 2017년~2018년에 판매된 소형차 가운데 연료 효율이 우수한 자동차로 선정되는 등 글로벌 경쟁력도 갖췄다.

아울러 전 세계 국가별로 시행되고 있는 지원정책에 따른 친환경차 수요 확대도 수출 증가에 기여했다.

미국의 경우 전기차 구매자에게 7500 달러(한화 약 884만원) 세금 공제와 도로통행 우대혜택을 제공한다. 이스라엘은 하이브리드차량에 대해 구매세를 일반 차량 대비 4분의 1수준으로 경감한다.

글로벌 친환경차의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2014년 북미지역이 90% 이상 차지했다. 하지만 2015년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본격화되면서 2018년 EU지역이 45.7%로 최대 수출지역으로 등극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수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스라엘 ▲영국 ▲독일 ▲스페인 순으로 뒤를 이었다. 또 차종별로는 하이브리드가 80.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전기차가 19.7%로 집계됐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자동차연구기관인 IHS는 2030년 전 세계 자동차 판매 가운데 친환경차가 50%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면서 “한국 자동차업계는 글로벌 온실가스감축 등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친환경차 중심으로 차량 개발을 확대하고 시장별 대응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친환경차 수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 위해서는 핵심 부품 및 소재 개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의 기업 연구개발 및 설비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프랑스, 일본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