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상한 기업’ 선정…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
삼성전자, ‘자상한 기업’ 선정…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0.1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삼성전자를 7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자상한 기업은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줄인 말로 대기업이 보유한 기술, 인프라,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협력회사나 미거래 기업과 공유하는 중소벤처기업부 상생협력 프로그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삼성전자와 소재부품 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 스마트 공장 고도화 지원에 삼성전자의 기술력 등을 활용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 민간에서는 처음으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을 시작으로 9월까지 총 450억원을 투입, 2165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왔다.

먼저 그동안 삼성이 지원한 상생형 스마트공장 전수조사를 통해 고도화 목표를 수립하고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중소기업을 우선으로 기술 지원한다.

또 3단계 이상 고도화를 위한 전담 인력울 배정하고 스마트공장 종합상담센터인 ‘스마트 365센터(가칭)’를 설치하는 한편 현장 중심의 맞춤 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촉진해 나갈 예정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그동안 지원한 스마트공장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재·부품·장비 등 다양한 업종의 중소기업이 제조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나온 자상한 기업은 네이버,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KB국민은행, 우리은행,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6곳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