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지난해 30대가 서울 아파트 매입 주도…청약 포기 등 여파
[이지 부동산] 지난해 30대가 서울 아파트 매입 주도…청약 포기 등 여파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1.2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을 주도한 연령은 30대로 나타났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건수는 7만1734건이다. 이 중 30대는 28.8%인 2만691건을 매입해 전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기존 주택시장에서 가장 왕성한 구매층이던 40대(2만562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선 것이며, 50대(1만3911건)보다도 많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가점제 대상 아파트가 확대되면서 30대가 청약시장에서 소외돼 새 아파트 청약 대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서울 인기 지역 아파트 청약 가점은 최하점이 50~60점을 웃돌아, 부양가족수가 적고 무주택 기간이 짧은 30대는 당첨권에서 멀어진 상황이다.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30대의 소득 기준이 높아진 데다 생애 첫 주택구입의 경우 다른 연령대에 비해 대출 규제가 약한 경우가 많다는 점도 30대의 아파트 구매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30대가 서울에서 가장 많은 아파트를 매입한 지역은 성동구(36.1%)였다. 이어 ▲동작구(35.1%) ▲영등포구(34.7%) ▲마포구(34.3%) ▲강서구(33.7%) ▲성북구(32.9%) ▲서대문구(32.4%) 순이었다.

강남 3구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컸다. 강남구 아파트 매입자 중 40대는 38.9%를 차지했고, 서초구와 송파구도 40대가 각각 36.0%, 31.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서울을 포함한 전국 아파트 기준은 40대의 매입 비중이 28.7%로 가장 높았고, ▲30대(24.0%) ▲50대(21.1%) ▲60대(11.6%)가 뒤를 이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