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코로나19 위기에 전체 임원 급여 20% 반납
현대차그룹, 코로나19 위기에 전체 임원 급여 20% 반납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4.2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 임원들이 이달부터 급여 20%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2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계열사 임원 약 1200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자동차산업 경영악화와 경제 전반에 걸친 불확실성이 커지자 위기 극복을 위해 급여 20%를 자진 반납한다.

앞서 현대차그룹 계열사 임원들은 글로벌 금융위기와 실적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 2009년과 2016년 급여 10%를 자발적으로 반납한 바 있다.

이번 임원 급여 반납은 선제적 위기 극복을 위한 의지를 다지고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대·내외적인 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아 임원들간 비용 절감에 동참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돼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면서 “다만 아직 임금 반납 종료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