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상장사 배당금 22.5조…전년比 1.9%↓
[이지 보고서] 지난해 상장사 배당금 22.5조…전년比 1.9%↓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5.2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개년도 12월 결산법인의 시장별 배당금 지급 현황.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최근 5개년도 12월 결산법인의 시장별 배당금 지급 현황.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상장사에서 지난해 주주에게 지급한 배당금이 22조552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12월 코스피(유가증권시장)와 코스닥에 상장한 결산법인의 배당금 총액이 전년 대비 4254억원(1.9%) 감소한 22조552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현금배당을 실시한 상장사는 1094개사로 전년 대비 12개사 줄었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법인 중 538개사가 전년 대비 5481억원(2.5%) 감소한 20조9814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코스닥 상장사 가운데서는 556개사가 전년 대비 1227억원(8.5%) 증가한 1조5713억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말 주가지수가 전년 대비 7.7% 증가했지만, 배당금은 2.5% 감소했다. 반면 코스닥 시장은 주가지수가 0.9% 하락했음에도 배당금이 8.5% 늘었다.

업종별로는 지주회사가 3조8688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17.2%)을 차지했다. ▲반도체 제조업 3조4964억원(15.5%) ▲자동차 제조업 1조2531억원(5.6%) ▲전기통신업 1조1309억원(5.0%)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외국인 주주에게 지급된 배당금은 8조1229억원으로 전체 배당금의 36.0%를 차지해 전년 대비 1.4%포인트 하락했다.

시장별로는 코스피에서 외국인 주주 지급 비율이 37.6%로 전년 대비 1.5%포인트 감소한 반면, 코스닥 시장은 14.4%로 전년대비 2%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외국인 주주에게 가장 많이 배당한 기업은 코스피에서 삼성전자(1조4407억원), 코스닥에서 한국기업평가(311억원)였다.

코스피는 외국인 주주 배당액 상위 10개사에서 4조5917억원을 배당했다. 이는 코스피 외국인 배당총액(7조8963억원) 중 58.2%에 해당한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 주주 배당액 상위 10개사가 916억원을 배당해 외국인 배당총액(2266억원) 가운데 40.4%를 차지했다.

외국인 주주 국적별로는 미국인이 총 배당금의 44.1%인 3조5835억원을 챙겼다. 이어 ▲영국(7.8%) ▲룩셈부르크(6.4%) ▲싱가포르(5.4%) ▲아일랜드(3.9%) 순이다.

외국인 주주 외에는 ▲국내 법인이 9조3765억원(41.6%) ▲국내 개인이 5조533억원(22.4%)의 배당금을 각각 지급받았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