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방으로 향한 ‘풍선효과’…충청권 아파트 3채 중 1채 외지인 투자
[이지 보고서] 지방으로 향한 ‘풍선효과’…충청권 아파트 3채 중 1채 외지인 투자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7.0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직방
그래프=직방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세종과 충북, 충남 등 충청권을 중심으로 외지인의 투자가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17 부동산대책에 조정대상지역으로 편입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는 지난 5월 거래 중 외지인 거래건수가 절반을 넘어섰다.

6일 직방이 2020년 5월까지 누적거래된 아파트 매매거래를 분석한 결과, ‘관할시도외_서울’과 ‘관할시도외_기타’로 표기되는 외지인 거래비율은 ▲세종 46.3% ▲충북 32.5% ▲충남 30.2%로 나타나며 3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세종시의 경우 행정복합도시의 특성상 외부수요의 진입빈도가 높지만 충북과 충남은 2020년 외부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외지인 거래비율이 크게 증가했다.

외지인 거래가 크게 증가한 충북에서는 청주시의 외지인 거래 증가가 독보적으로 나타났다. 올해 5월 누적기준 총 7932건의 매매거래 중 34.6%인 2744건이 청주 및 충북 외 지역 거주자들의 매입 건이었다.

특히 청주시 흥덕구의 경우 5월 월간 거래량 1079건 중 서울 거주자가 57건, 충북 외 거주자가 518건을 매입하며 외지인 매입비중(53.3%)이 절반을 넘어섰다.

청주시 흥덕구의 경우 복대동을 중심으로 신축 주상복합 단지들이 다수 포진해 있고 서청주IC와 터미널, 백화점 등 편의시설이 밀집해 있어 주거선호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다.

또 테크노폴리스와 오송바이오산업단지까지 신축 아파트들 중심으로 전세가율도 높아 갭(Gap)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이 형성돼 있다. 5월 8일 발표된 방사광 가속기의 유치로 투자수요의 진입이 가속화됐다.

실제 단지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방사광 가속기의 발표 이후 5월 거래량 최상위단지는 복대동 신영지웰시티1차로 총 94건이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총 거래량(444건)의 21.2%에 해당할 만큼 높은 수치며 금호어울림도 65건 거래되며 지난해 총거래량의 93% 수준까지 도달했다.

복대동보다 저렴하지만 바이오단지가 위치한 오송의 경우 5월 거래량이 지난해 거래량을 넘어선 모습이다. 오송호반베르디움은 지난해 40건 거래됐지만 올해 5월에만 46건이 거래됐고 오송마을휴먼시아2단지는 지난해 21건에서 올해 5월 30건, 오송상록 롯데캐슬은 지난해 37건에서 올해 5월 37건을 기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증가한 거래량을 모두 외부 투자수요의 물량으로 추정하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수도권의 규제를 피해 지방으로 방향을 선회한 갭투자자의 시선을 끌기에는 올해 5월 청주의 모습이 매우 매력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6.17대책으로 청주가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되며 외부투자수요의 추가진입은 한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