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자 신체 이상 땐 구조신호…포스코, 스마트워치 도입
근무자 신체 이상 땐 구조신호…포스코, 스마트워치 도입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07.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
사진=포스코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포스코는 현장 근무자의 신체 이상 감지 시 즉각 구조신호를 보내는 스마트워치를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워치는 현장 근무자의 신체 이상 감지 시 즉각 구조신호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스마트워치 지급 대상자는 포항·광양제철소 현장 근로자 1200여명이다.

스마트워치는 근무자가 넘어지거나 심박이상, 추락 등 실시간 신체 이상 감지 시 구조신호를 보내 골든타임 확보에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포스코는 최대 서울 여의도 5배 이르는 제철소 특성상 돌발 상황 시 적기 대처를 위해 스마트워치 도입에 나섰다. 지난해 관련 시스템 개발을 마쳤고 2개월간 시범 적용한 결과 안전사고 대응에 유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최정우 회장은 "안전은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조금 불편하더라도 사전에 대비하고 산업 전 생태계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다 같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최근 스마트워치 개발 완료 보고를 받을 때도 "빠른 시일 내에 협력사를 포함한 해당 현장 직원들에게 배포해 직원들이 안전한 일터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자"고 지시한 바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능형 폐쇄회로(CC)TV 고위험 알람 등 최신 기술을 제철소 현장에 적극 도입해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