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점수제 전환…10등급 대신 ‘1000점’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점수제 전환…10등급 대신 ‘1000점’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3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내년부터 금융권 개인신용평가체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30일 금융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인신용평가체계 점수제 전환 관련 점검회의를 개최하고,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종별 준비 현황을 점검했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1~10등급으로 구분하는 신용등급제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등급제는 등급간 이동이 어렵고, 대출 심사 과정에서도 등급 차이에 따른 불이익이 있어 ‘문턱효과’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금융당국은 신용등급제를 점수제(1000점 만점)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한다. 점수에 기반한 세분화된 심사가 가능해져 금융사별로 유연한 여신 승인‧기한 연장 및 금리 결정 기준을 적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은 지난해 1월부터 신용점수제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연내 준비를 완료해 내년 1월부터는 모든 금융권에서 신용점수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박주영 금융위원회 금융데이터정책과장은 “모범규준과 표준약관 개정, 자체 신용평가모형 변경 등 각 금융업권의 준비 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있다”며 “관련 법령 개정을 완료해 내년 1월 1일부터 차질없이 신용점수제로 전환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