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가을 정기 세일’ 돌입…패션·잡화·스포츠 등 300여 브랜드 최대 30% 할인
현대백화점, ‘가을 정기 세일’ 돌입…패션·잡화·스포츠 등 300여 브랜드 최대 30% 할인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9.2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백화점
사진=현대백화점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현대백화점은 오는 25일부터 10월11일까지 서울 강남구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가을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세일에는 패션·잡화·스포츠·화장품 등 총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가을 시즌 신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10~30% 저렴하게 판매한다.

특히 현대백화점은 이번 세일 기간 ▲모바일 선물하기 서비스 강화 ▲800만명 대상 쇼핑지원금 증정 ▲주·머니 서비스 활성화 등 고객이 원하는 때에 사용할 수 있는 쇼핑 혜택을 강화하고 고객들이 한 번에 몰리는 것을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25일부터 30일까지 ‘현대백화점 선물하기’로 처음 구매한 고객에게 15만원 이상 구매 시 H포인트 1만원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 선물하기는 매장에서 구매한 상품을 상대방 주소를 모르더라도 휴대폰 번호만 알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선물 보낼 수 있는 서비스로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 내 패션·잡화 3700여개 매장(약 600여개 브랜드)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10월2일부터 11일까지는 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전 회원(800만명)을 대상으로 고객 한 명당 ‘플러스 포인트’ 5만점(5000점 2매, 1만점, 3만점)을 증정한다.

플러스 포인트는 현대백화점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할인 쿠폰으로 세일 기간 중 H포인트 앱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고객들은 행사 기간 10만원 이상 구매 시 결제 금액대(10만원 이상 5000원, 20만원 이상 1만원, 의류 브랜드에서 50만원 이상 3만원)별로 플러스 포인트를 사용해 할인받을 수 있다. 브랜드별로 진행하는 할인 행사에도 사용할 수 있어 실제 고객이 체감하는 할인 폭은 더욱 크다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상품권을 지급하는 사은 데스크에 방문하지 않고도 사은 상품권을 매장에서 백화점 카드 포인트로 바로 적립 받을 수 있는 ‘주·머니’ 서비스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은 데스크는 고연령층 등 모바일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최소화해 운영한다.

세일 기간 점포별로 다양한 할인 행사도 연다. 먼저 압구정본점은 25일부터 27일까지 5층 대행사장에서 ‘남성 골프의류 특가전’을 진행하고 29일부터 10월6일까지는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알레르망·피터리드 침구대전’을 진행해 이월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40% 인하된 가격에 선보인다.

무역센터점은 10월9일부터 11일까지 ‘남성 수입·컨템포러리대전’을 열어 이월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40% 저렴하게 선보이고 판교점은 10월5일부터 8일까지 ‘홈인테리어 특별전’을 10월9일부터 11일까지는 ‘삼성전자 특집전’을 열어 가전·가구 리빙 브랜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세일은 선물하기 서비스 등 모바일을 활용한 프로모션 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며 “세일 기간 고객들이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방역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