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 고객 20만명 돌파
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 고객 20만명 돌파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09.2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사진=한국투자증권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미니스탁 이용 고객이 출시 한 달만에 20만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2030세대 개인투자자의 유입이 많았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연령별 미니스탁 이용자 비중은 20대(39.3%)가 가장 많았고, 30대(31.9%)와 40대(19%)가 뒤를 이었다.

주식 순매수액 기준으로는 30대가 31.2%를 차지해 본격적인 소득 발생 계층이면서 디지털 금융에도 익숙한 특징이 드러났다는 분석이다. 이어 40대(27.9%)와 20대(19.9%)가 많은 금액을 순매수했다.

반면 1인당 순매수액은 60세 이상 투자자가 가장 많은 74만5000원으로 이른바 ‘큰손’의 모습을 보였다. 20대와 30대의 1인당 순매수액은 13만6000원, 26만3000원 수준이다.

젊은 세대는 1인당 금액이 적지만, 매매활동은 더 활발했다. 연령별 거래건수 비중은 20대와 30대가 전체의 32%를 차지했다.

미니스탁 이용자 중 30%는 한국투자증권에 처음 계좌를 개설한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서학개미운동’으로 해외주식에 대한 개인투자자의 관심이 커진 가운데, 미니스탁의 가입자가 늘면서 한국투자증권의 신규 고객 유치 효과도 커질 전망이다.

한국투자증권은 미니스탁을 통한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 성향도 분석했다. 개인이 가장 선호한 미국 주식은 테슬라와 애플이었다. 지난달 13일 미니스탁 출시 이후 전체 순매수액의 절반가량이 테슬라(29.2%)와 애플(21.2%)에 투자됐다.

아마존(8.4%)과 엔비디아(8.3%)가 뒤를 이었지만, 차이는 컸다. 이 외에도 구글(알파벳)‧넷플릭스‧마이크로소프트‧AMD‧페이스북‧인텔 등 기술주가 순매수 상위 종목을 싹쓸이했다. 10위권 내 비기술주는 스타벅스가 유일하다.

거래건수로는 애플이 1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테슬라(13.5%)‧아마존(11.2%) 순이다. 특히 이달 들어 테슬라의 주가 상승세가 꺾이며 애플의 거래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거래건수가 많은 20대가 테슬라보다 애플을 선호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각 연령대의 종목별 순매수액을 비교해보면, 다른 연령대에서 모두 테슬라가 큰 차이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과 달리 20대는 애플(28%)에 대한 투자 비중이 테슬라(27.5%)를 근소하게 앞섰다. 거래 건수도 애플(22%)이 테슬라(15.1%)보다 많았다.

연령대별로 선호하는 미국 주식의 차이는 대체로 크지 않았지만, 3~4위와 5~6위의 순위는 연령대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2030 세대는 애플과 테슬라에 이어 엔비디아에 많이 투자했지만, 40대 이상은 아마존에 더 많이 투자했다. 순매수 상위종목에서도 2030 세대는 윗세대와 달리 구글보다 넷플릭스의 순위가 더 높았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