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치매 노인, 극단적 선택 위험 2.6배↑…“가족‧정부 등 각별한 보호‧지원 절실”
[100세 시대] 치매 노인, 극단적 선택 위험 2.6배↑…“가족‧정부 등 각별한 보호‧지원 절실”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0.12.07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치매 진단을 받은 노인이 치매 증상이 없는 노인보다 진단 후 1년 안에 극단적 선택을 할 확률이 2.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치매 진단을 받은 노인들에 대한 가족‧의료진‧정부의 각별한 보호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7일 한은아 연세대학교 약학대 교수팀이 발표한 ‘노인의 치매 진단 후 1년 내 자살 위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치매 노인은 치매가 없는 노인보다 진단 후 1년 안에 직접 목숨을 끊을 위험이 2.5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외에도 다른 정신질환이 있는 노인은 극단적 선택을 할 위험이 더 컸다.

다른 정신질환을 동반하지 않은 치매 노인은 진단 후 1년 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질 위험이 치매가 없는 노인보다 2배 높았다. 반면 다른 정신질환을 동반한 치매 노인은 그 위험성이 치매가 없는 노인 대비 3.2배 높았다.

정신질환 유형에 따라서도 위험성이 큰 차이를 보였다. 조현병이 있는 치매 노인은 치매가 없는 노인 대비 8.73배 높았다. 신경증적 장애나 스트레스 관련 장애 및 신체형 장애가 있는 치매 노인은 3.53배였고, 우울증 등 정동 장애가 있는 치매 노인은 2.84배였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제공하는 노인 코호트 자료를 이용했다. 지난 2002년 기준 국내 60세 이상 노인 인구의 약 10%에 해당하는 52만8655명의 인구 사회학적 특성과 의료 이용 및 사망 등에 관한 정보가 담긴 표본이다. 연구팀은 치매 진단 후 1년 내 극단적 선택에 의한 사망을 파악하기 위해 2013년 자료까지 추적했다.

전문가들은 불상사를 막기 위해 주위의 보호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재우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치매 진단을 받은 초기에 노인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 가족‧의료진‧정부의 각별한 보호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