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차관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경 통해 차질 없이 뒷받침"
김용범 기재차관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경 통해 차질 없이 뒷받침"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2.2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업종, 취약계층 지원에도 만전
지역균형 뉴딜 본궤도 올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기획재정부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계획에 따른 백신 무료접종을 체계적으로 진행해 빠른 시일 내 집단면역이 형성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백신 확보와 접종을 차질 없이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213개 요양시설 5266명의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김 차관은 마무리 편성 작업 중인 추경안에 대해 "추경을 통해 피해업종, 취약계층 지원과 청년·여성 등의 일자리 지원에도 만전을 다하겠다"며 "위기 앞에 하나로 묶어진 마음이 소중한 일상의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조금만 더 방역수칙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10월 추진방안 발표 이후 17개 시·도가 자체 계획을 모두 수립하며 본격적 궤도에 오르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역균형 뉴딜 적합성 기준에 맞고 파급효과가 큰 지역사업에 대해선 재정 인센티브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5년간 20조원 규모로 조성될 뉴딜펀드 자금이 지역 프로젝트와 지역 유망기업에 투입될 수 있도록 설명회 등을 지속적으로 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 차관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데이터 생산·거래·활용 지원, 2050 탄소중립이행 지원 등법·제도적 뒷받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10대 입법과제에 포함된 29개 법률에 대해 제·개정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해당 입법과제에 포함된 29개 법률 제·개정안은 올해 1월까지 모두 국회에 발의됐고, 산업집적법·남녀고용평등법 등 4개 법률 입법이 완료됐다.

2월 임시국회에선 추가로 8개 법률이 상임위원회를 통과했고, 나머지 17개 법률 대부분은 소관 상임위 심사 등 입법절차가 진행 중이다.

김 차관은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입법적 뒷받침을 위해조속한 시일 내에 입법을 마무리하고, 하위법령 제정 등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