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초부유층 자산관리의 핵심은 ‘마.포.스‘“
삼성증권 “초부유층 자산관리의 핵심은 ‘마.포.스‘“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3.26 1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억원 이상 고객을 주로 관리하는 삼성증권 SNI PB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진행
사진=삼성증권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삼성증권은 이달 초 SNI 프라이빗뱅커(PB)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SNI PB는 일주일간 평균 4회 고객 오프라인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른 이동거리는 마라톤 풀코스 거리(42.195㎞)에 맞먹는 41.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 SNI PB는 30억원 이상 고객을 주로 관리하는 초부유층 전담 PB다.

SNI PB가 느끼는 SNI 고객들의 가장 큰 니즈는 ‘고객 및 가족의 포트폴리오 분석(44%)’으로 파악됐다.

이어 ‘부동산, 세무 등과 관련한 전문가 컨설팅(27%)’, ‘고객 관련 법인의 재무적, 비재무적 컨설팅(27%)’ 순이었다.

반면, ‘실시간 주식·채권 시황 동향 안내’는 2%에 그쳤다.

또 PB들은 기본 근로시간 중 절반 이상을 오프라인 미팅 관련 업무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고객 자산 포트폴리오 분석 28%, 오프라인 고객 미팅·컨설팅(이동시간 포함) 18%, 고객 맞춤형 자료 작성에 10%의 시간을 할애한다고 삼성증권 SNI PB들은 응답했다.

이는 최근 금융시장환경 및 주요 고객층의 변화에 따라 오프라인 미팅이 점차 활성화된 영향이다.

SNI PB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시장 및 상품 관련 스터디(40%)’을 가장 많이 꼽았다.

뒤를 이어 ‘전문가 네트워크(33%)’, ‘IB 등 법인영업 관련 지식(16%)’, ‘부동산, 세무 관련 지식(7%)’ 등이 PB에게 필요한 역량 순위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1990~2000년대에만 해도 PB에게 가장 중요한 역량으로 꼽혔던 ‘주식 트레이딩 역량’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한 명도 응답하지 않았다.

이는 단순 주식중개에서 종합자산관리로 변화된 영업문화를 뚜렷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윤서영 삼성증권 SNI패밀리오피스센터2지점 수석PB는 “최근 법인 오너들의 경우 가업승계 뿐만 아니라 고객이 운영하는 법인의 재무적, 비재무적 니즈가 크게 높아졌다”며 “시장 및 상품 관련 정보를 바탕으로 전문가 그룹과의 네트워크, 투자은행(IB) 관련 역량, 세무·부동산 관련 지식들을 꾸준히 스터디해 고객에게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