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마지막 티켓 오픈!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마지막 티켓 오픈!
  • 유병철
  • 승인 2010.07.15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여 대장정의 종착점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마지막 티켓을 오픈, 각 예매 사이트 정상을 차지하며 막판 흥행몰이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오픈한 마지막 박스 티켓은 8월 1일부터 9월 9일까지의 공연으로, 이제 '오페라의 유령'을 만날 수 있는 기회는 단 40여 회 밖에 남지 않지 않은 셈이다. 7월 13일 예매처 별 티켓 판매를 시작한 '오페라의 유령'은 티켓링크, 예스24, 옥션티켓 등 전 예매처에서 공연 예매순위 1위를 차지했으며 특히 티켓링크 뮤지컬부문에서 74.14%의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금이 아니면 언제 다시 볼 수 있을지 모르는 공연인 만큼, 공연이 막바지로 치닫자 그간 관람을 미뤄왔던 관객들과 종연을 아쉬워하는 뮤지컬 팬들의 막판 관람 열기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오페라의 유령'은 특별 사전 판매된 마지막 3회 공연(9월 9일∼11일)을 포함해 마지막 공연주간 중 총 4회 공연이 매진된 상태이다.

 

'오페라의 유령'은 전세계 1억 명이 관람한 세계 흥행 1위의 히트 작품이자, 국내에서도 가장 사랑 받는 뮤지컬이다. 하지만 세계 4개밖에 존재하지 않는 무대 세트로 인해 '오페라의 유령'을 만나기가 쉽지 않아 뮤지컬 중 '가장 희소성 있는 무대'라 일컬어진다. 지금 '오페라의 유령'을 해외에 나가지 않고 한국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특별한 기회인 셈.

 

월드컵 종료와 여름방학, 바캉스 시즌이 맞물리면서 공연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친구, 가족단위의 관객을 겨냥한 '오페라의 유령' 패키지가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간 가정의 달과 200회, 300회 기념 특별할인 외에 별다른 할인 혜택을 제공하지 않았던 '오페라의 유령'이 방학시즌을 맞아 바캉스 패키지를 출시,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 2주 한정의 바캉스 패키지는 3인 관람의 경우 1명의 무료 혜택을, 4인 관람의 경우는 1명 무료 혜택에 추가로 1인 50%에 가까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만약 가족들이 바캉스 패키지를 이용해 '오페라의 유령'을 관람한다면, 3인 가족은 22만원(주중 33만원, 주말 36만원)에, 4인 가족은 27만원(주중 44만원, 주말 48만원)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세계적인 뮤지컬을 경제적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오페라의 유령' 바캉스 패키지는 7월 27일부터 8월 10일까지 2주간의 공연에 한해 한정 운영되며 좌석은 R석 등급이다.

 

이밖에 종연을 아쉬워하는 관객들을 위해 '오페라의 유령'은 9월 Music of the Night 스페셜 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을 발표해 벌써부터 팬들 사이에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개최될 Music of the Night 스페셜 콘서트는 '오페라의 유령'의 공연을 이끈 7명의 주역들(윤영석, 양준모, 홍광호, 김소현, 최현주, 정상윤, 손준호)과 브로드웨이에서 2300회 이상 팬텀 역을 소화한 세계적인 배우이자 국내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브래드 리틀이 함께 해 환상적인 무대를 펼쳐 보일 예정.

 

행사의 정확한 시간과 내용은 아직 미정이며 8월 중에 각 예매처를 통해 티켓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막바지 흥행몰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오페라의 유령'은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오페라하우스 지하에 숨어 사는 음악 천재 팬텀과 프리 마돈나 크리스틴, 그리고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라울 간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를 담고 있다.

 

세계적인 음악가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뿐 아니라, 최상의 캐스트가 선사하는 압도적인 무대와 공연도중 1톤 무게의 샹들리에가 객석으로 떨어지는 등 웅장하고 신비로운 무대 메커니즘으로 잊을 수 없는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는 '오페라의 유령'.

 

올 여름 가족뿐 아니라 연인들, 친구들 모두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오페라의 유령'은 현재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중이며 9월 1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유병철 ybc@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