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부터 짤라야 해!”
“꼬리부터 짤라야 해!”
  • 신건용
  • 승인 2010.08.0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급순위 상위 A건설, 검찰수사설에 비상령 내린 내막

최근 도급순위 상위권에 있는 A건설에 비상령이 내려졌다고 한다. 지방발 검찰수사가 그것인데 이 건설사가 공사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금품을 제공했다는 게 주요 골자라고 한다.

 

지방에서 건설 중인 이 공사의 규모는 4200억원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최근 이 공사와 관련 공사 주무부처 국장 B씨가 검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돌연 사표를 제출했다고 한다. B씨가 공사허가를 해주고 1억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사실 공사부지는 철새도래지역으로서 허가가 나지 않는 지역에 해당하는데 건설사와 B씨가 짜고 설계변경을 하고 공사비를 올리면서 서로 명분을 쌓은 뒤 공사승인을 해주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금품이 오갔다는 얘기다.

 

현재 지방 한 검찰청에서 이 같은 혐의를 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공사금액이 큰 만큼 사실로 드러날 경우 업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킬 공산이 크다.

 

때문에 L건설은 수사 진척상황을 점검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이면서 사태수습에 만전을 기하는 분위기다. 이런 과정에서 B씨는 사표 제출은 A건설에 민감하게 작용하고 있고 환경단체까지 가세하고 있어 파장은 일파만파 확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건용 sgy@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