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SK네트웍스 신사옥 친환경 인증
SK건설, SK네트웍스 신사옥 친환경 인증
  • 서영욱
  • 승인 2014.02.24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LEED) 골드 등급 획득



[이지경제=서영욱 기자] SK건설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시공한 SK네트웍스 신사옥이 미국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인 ‘LEED’의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2011~2012년 국내 건축물 중 사상 최고점수로 리드 최고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SK케미칼 에코랩과 세계 최초로 리드홈(LEED for Homes) 국제인증을 받은 사우디아라비아 빌라단지에 이어 세 번째 리드 인증이다.

 

특히 SK네트웍스 신사옥은 지난달 정부가 주관하는 녹색건축인증(G-SEED)과 에너지효율등급 평가에서도 최고등급인 최우수(그린1등급)와 1등급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이달 초 준공된 SK네트웍스 신사옥은 지하 5층~지상 9층 연면적 4만7,308m² 규모로 SK건설은 친환경·에너지·IT 등 최첨단 기술을 총망라해 시공했다. 일반 업무시설과 비교해 사용에너지를 25%까지 절감했고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34% 가량 줄였다.

 

적용된 주요 기술로는 ▲태양광발전·자연채광·환기?아뜨리움을 이용한 자연에너지 이용기술 ▲물 절약형 위생기구(수도꼭지·양변기 등)와 빗물·지하수를 이용한 수자원 절감기술 ▲자동제어·건물에너지물관리시스템(BEWMS)을 통한 에너지 관리기술 등이다.

 

조치상 SK건설 건축공사담당임원은 “이번 SK네트웍스 신사옥 프로젝트를 통해 SK건설의 우수한 친환경건축능력을 또 다시 국내외에 공인받았다”며 “자연친화적이고 에너지 절감효과가 큰 친환경건축물은 미래건축의 주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영욱 syu@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