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역 근처 180석 규모 호텔건립
동대문역 근처 180석 규모 호텔건립
  • 박상현
  • 승인 2010.11.1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10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한 가운데 종로구 종로6가동 289-3, 285-1번지 일대 5천146㎡에 관광숙박시설을 짓는 내용의 ‘종로 4·5가 지구단위계획 변경결정안’을 의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변경결정안에 따르면 지하철 4호선 동대문역에 접해 있으며 현재 주차장으로 쓰이고 있는 이 지역에는 객실 180개 규모의 관광숙박시설이 건립된다. 또 기존의 시장 용도는 폐지하고 주차장은 지하에 254면 규모로 조성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또 시유지를 포함한 대규모 공개공지를 확보해 동대문성곽공원, 흥인지문 및 동대문역사문화공원의 녹지축과 이어지도록 할 방침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광진구 화양동 18-1번지 일대 24만2천425㎡ 일대에 관광숙박시설을 허용하는 등 내용의 ‘화양지구 제1종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변경 결정안’도 통과시켰다.

 

위원회는 어린이대공원역 일대 이 지역의 권장용도로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교육연구시설도 추가하는 등 문화·상업 기능을 강화했다.

 

한편 위원회는 강서구 방화동 855번지 일대 63만7천591㎡와 844번지 일대 8만8천691㎡에 업무 및 판매시설 입지를 유도하고 단란주점, 안마시술소, 장례식장 등 용도를 불허하는 내용의 '방화1택지개발지구 및 방화2택지개발지구 제1종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도 의결했다.

 

 

 

 


박상현 ps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