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기사 2017.08.30]
[VS] 쿠쿠‧쿠첸, 치열한 ‘밥솥 전쟁’…제2라운드 돌입
사진=쿠쿠, 쿠첸

[이지경제] 박효영 기자 = 국내 전기밥솥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쿠쿠와 쿠첸의 밥솥 전쟁이 ‘IH압력밥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제2라운드에 돌입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쿠쿠는 국내 전기밥솥 시장에서 지난해 4177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점유율 66%,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쿠첸은 매출 2111억원, 점유율 33%로 2위에 올랐다.

매출과 점유율만 놓고 보면, 라이벌 전쟁이라고 부르기에는 2% 부족한 게 사실이다. 그러나 전년 대비 증감률을 따져보면 쿠첸의 약진이 무섭다.

쿠쿠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3% 줄었다. 반면 쿠첸은 매출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1% 급증했다. 쿠첸이  2015년 8월 리홈쿠첸에서 분리되면서 지난해와 2015년 실적 중 5개월(8~12월)치만 반영된 결과라고는 하지만 약진이 무서운 것은 사실이다.

쿠첸의 질주는 내솥 전체를 가열하는 ‘IH압력밥솥’으로 재편된 시장 환경과 무관하지 않다.

사진=쿠쿠

앞서 쿠쿠는 2013년부터 쿠첸과 벌인 4년간의 ‘분리형 커버’ 기술 특허를 놓고 벌인 치열한 법적 공방에서 승리하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또 해당 부문에서도 3161억원의 매출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쿠첸이 IH압력밭솥(Induction Heating/유도가열)에 집중 투자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1413억원의 매출, 올 1분기는 342억원 등 상승세가 뚜렷하다. 

사진=쿠첸

쿠첸은 지난해 프리미엄 IH압력밥솥 ‘미작(味作)’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밑면만 가열하는 기존 밥솥과 달리 내솥 전체를 가열해 조리시간이 단축되고 밥이 고르게 잘 익어 고객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배우 장동건과 송중기 등을 앞세운 공격적인 마케팅도 매출 증가에 효과적이었다는 평가다.

숙제

쿠쿠와 쿠첸이 한 치 양보 없는 라이벌전을 펼치고 있지만 두 기업 모두 풀어야 숙제가 만만치 않다.

밭솥시장은 신규 고객 확보보다는 밥솥 수명에 따른 교체 수요로 유지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한계가 분명한 만큼 새로운 수익 모델 발굴이 관건이다.

쿠쿠는 정수기와 비데,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 ‘렌탈’에 집중하는 모습이고, 쿠첸은 전기레인지 등 주방부문 사업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윤경모 쿠쿠 마케팅팀 과장은 “정수기 등 가전 렌탈 사업 비중이 커지고 있다”면서 “프리미엄 밥솥 시장 관리에 소홀하지 않으면서 밥솥 외 분야에서 활력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슬기 쿠첸 통합마케팅팀 언론담당 역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게 관건”이라며 “쿠첸의 미래 생존 전략은 밭솥 이외에 또 다른 수익 모델을 발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업계 관계자들은 수출시장도 대안이라는 분석이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쿠쿠와 쿠첸이 진출한 새로운 시장 역시 경쟁이 치열하다. 자칫 리스크가 될 수 있다”면서 “중국 등 아시아 시장을 집중 공략해 밥솥 브랜드로서 지위를 공고히 하는 게 더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효영 기자  edunalist@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