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험사기로 할증된 보험료 26억6000만원 환급
금감원, 보험사기로 할증된 보험료 26억6000만원 환급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6.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금융감독원은 지난 2006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보험사기로 부당하게 보험료가 할증된 자동차보험 계약자 6254명에게 총 26억6000억원을 돌려줬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2009년 6월 자동차보험 사기로 인한 할증 보험료를 피해 자동차보험 계약자에게 환급하는 서비스를 도입한 바 있다.

이번 총 환급금의 약 2%인 5600만원(328명)은 연락두절, 국내 부재 등의 사유로 지급되지 못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부 연락두절 등 할증 보험료 환급이 어려운 경우도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보험사기로 할증된 자동차보험료를 환급 받기 위해선 금융소비자 정보포탈 사이트 ‘파인(FINE)’에 접속해 ‘잠자는 내 돈 찾기’ 코너를 클릭하거나 보험개발원 홈페이지의 ‘자동차보험 과납보험료 통합조회 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