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사고, 8월에 가장 높아…유형은 ‘질병’
해외여행 사고, 8월에 가장 높아…유형은 ‘질병’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6.2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해외여행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계절은 여름, 8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고 유형은 질병 발생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험개발원은 '2011~2015년 해외여행보험 사고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질병의료비 사고는 보험계약 1만건당 84.1건 발생했다. 반면 외래의 상해사고로 인해 치료를 받은 경우는 계약 1만건당 27.6건으로 질병치료 발생률의 3분의 1에 불과했다.

증가세는 휴대품 분실 사고가 가팔랐다. 계약 1만건당 81.5건으로 질병의료비 담보 발생률 수준에 근접했다. 특히 2015년 계약 1만건당 132.4건이 발생하는 등 최근 급증하는 추세다.

여름 휴가철인 8월 사고발생률이 높았으며, 여름 휴가철을 제외하면 1월이 높았다.

질병치료비의 경우 1월에 많이 발생했고, 휴대품 분실 사고는 여행객이 집중되는 8월에 몰려 있었다. 연령별로는 출국자가 가장 많은 30대 보험사고가 많았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