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무디스 신용등급 3년 연속 ‘A1’
교보생명, 무디스 신용등급 3년 연속 ‘A1’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6.2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교보생명은 세계적인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로부터 ‘A1’ 신용등급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2015년 이후 3년 연속 A1등급을 유지하며 재무건전성과 리스크관리 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것. A1 등급은 국내 보험회사로는 유일하다.

‘A1 등급’은 전체 21개 신용등급 중 다섯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글로벌 금융사인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A1 등급이다.

국내 기업 중에선 삼성전자와 정부의 지급보증이 있는 국내 주요 시중은행(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이 A1 등급에 속한다.

무디스는 보고서를 통해 “A1 등급은 교보생명의 우수한 사업건전성, 탄탄한 자본적정성과 낮은 재무 레버리지 비율, 양호한 수익성을 반영한 것”이라며 “우수한 영업력과 양호한 시장지위, 다각화된 영업채널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신종자본증권 발행은 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 도입에 따른 요구자본 확대에 대비해 지급여력비율을 제고하고 자본을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향후에도 재무건전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으로 평가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이번 A1 등급 획득은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리스크관리 역량을 다시 한번 인정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안정적인 자산운용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