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소비생활만족 지수 76.6점 … 2015년 比 12.8점↑
자료=한국소비자원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소비생활만족 지수가 지난 2015년에 비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소비생활지표에 따르면 종합 소비생활만족 지수는 76.6점을 기록하며 2015년(63.8점) 대비 12.8점 향상됐다. 특히 식품‧외식(78점)과 의류(77점), 주거(76.6점) 등 가계 필수 지출 비목의 소비생활만족 지수가 전반적으로 높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북과 경남, 부산‧대구 지역은 각각 81.2점, 80.6점. 80.5점으로 경상권의 만족이 높아진 반면 강원과 전남, 세종은 61.2점, 65.1점, 65.4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또 생애주기별로는 자녀양육기 소비자가 77.9점으로 가장 높은 만족을 나타냈다. 이외에도 은퇴기, 부부가족기, 독신기 소비자가 체감하는 만족도도 모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소비생활에서 문제를 소비자 비율은 43.4%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59.6%)보다 낮아졌지만 여전히 다수의 소비자가 소비생활 중에 문제를 경험한 것으로 보인다.

유형별로 소비자문제를 살펴보면 가격(29.2%)이 가장 높은 문제 경험률을 보였고, 교환‧취소‧환불‧배상의 어려움(13.4%), 안전불안(12.6%) 문제도 높은 수치를 보였다.

배순영 한국소비자원 정책연구실 소비자시장연구팀장은 “소비생활지표 조사결과를 토대로 소비자권익 증진을 위한 지속적인 소비생활 여건 개선이 중요하다”며 “해당 결과가 정책 마련의 데이터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경제 주체를 대상으로 세부 조사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