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내일부터 6개 은행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
금융당국, 내일부터 6개 은행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1.07 11: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금융당국이 오는 8일부터 6개 은행의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계좌에 대해 특별검사를 진행한다.

금융감독원과 금융정보분석원(FIU)는 8일부터 11일까지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 신한은행, NH농협은행,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 6개 은행의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를 검사한다고 7일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의 가상화폐 가상계좌 제공 서비스를 깊숙이 파악하고 있다”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고강도 검사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6개 은행에 만들어진 거래소 관련 계좌는 지난달 기준 111개, 예치 잔액은 약 2조원이다. 각 계좌는 최대 수백만개의 가상계좌를 파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FIU와 금감원은 은행들이 이들 가상계좌를 운영하는데 자금세탁 방지 의무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점검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일반 법인을 가장한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가 은행들의 눈을 피해 개설되고 있으며 정확한 규모조차 파악되지 않은 게 거래소들의 실태라는 설명이다.

FIU·금감원의 합동 검사는 이례적이다. 따라서 이번 검사가 단지 은행들의 자금세탁 방지 업무만 따지는 것이 아닌 시장 냉각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은행들은 지난해 말 정부 대책에 따라 가상계좌 신규 발급과 기존 가상계좌의 신규 회원 추가를 차단했으며, 기존 거래자는 실명 전환할 계획이다.

한편 실명 전환은 이달 20일 이후 각 은행과 거래소의 전산시스템 개발에 맞춰 순차로 이뤄질 전망이다. 실명 전환 이후 기존의 가상계좌는 출금만 가능할 뿐, 입금이 차단된다. 주민등록번호 등이 확인되는 자행 입·출금만 가능하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예빈 2018-01-07 20:07:58
룡식 기자님,,머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