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려왔습니다] bhc치킨, “식자재 가격 인하‧치킨값 인상 면히 검토...상생방안 강구”
[알려왔습니다] bhc치킨, “식자재 가격 인하‧치킨값 인상 면히 검토...상생방안 강구”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05.2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bhc치킨은 최근 가맹점주 협의회 결성 및 식자재 원가 인하, 치킨값 인상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23일 밝혔다.

가맹점주 협의회가 bhc치킨의 튀김유와 신선육 가격이 타 업체에 비해 높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단순 비교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회사 측은 “일반 해바라기유와 bhc의 고올레산 해바라기유는 식품유형상 별개로 분류돼 있어 비교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신선육의 경우 “계육 시장 시세를 반영해 매일 유동적인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고 염지 및 절단 등 과정을 통해 공급되고 있어 이 역시 타사와 단순 비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협의회의 수익에 대한 지적에는 유감을 표했다. 회사 측은 “bhc 가맹본부는 지난 2013년 BBQ로부터 독립한 후 투명경영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가 계열사를 설립해 중간 마진을 남기고 이익을 분산시키고 있지만 bhc는 이같은 행위를 절대 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줄었음에도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30억원을 지원했다”며 “원가와 이익을 문제 삼아 일방적인 단체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식자재 원가 인하를 요구하고 판매 가격을 인상해달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하며 가맹본부는 이를 면밀히 합리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bhc는 또 “가맹본부와 가맹점은 갑을 관계가 아닌 파트너이자 공생의 관계”라며 “bhc 가맹점주 협의회가 가맹본부와의 소통을 통해 동반성장해 업계의 모범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