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서울시, '서울페이' 도입 업무협약…스마트폰 결제시 카드수수료 '0원'
[현장] 서울시, '서울페이' 도입 업무협약…스마트폰 결제시 카드수수료 '0원'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7.2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서울시장, 홍종학(앞줄 오른쪽 여섯 번째), 최승재(앞줄 오른쪽 네 번째) 소상공인연합회장, 김경수(앞줄 왼쪽 첫 번째) 경남도지사 등참석자들이 2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박원순(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서울시장, 홍종학(앞줄 오른쪽 여섯 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승재(앞줄 오른쪽 네 번째) 소상공인연합회장, 김경수(앞줄 왼쪽 첫 번째) 경남도지사 등 참석자들이 2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서울시는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인 '서울페이'를 올해 안으로 도입해 카드결제 수수료 0원을 실현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여기에 국내 11개 은행과 5개 민간 결제플랫폼 사업자들이 동참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9개 기관·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제로 결제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9개 기관은 ▲정부(중소벤처기업부) ▲서울시 등 5개 지자체(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전라남도, 경상남도) ▲11개 은행(NH농협은행, BNK경남은행, BNK부산은행, 신한은행, 신용협동조합중앙회, IBK기업은행, 우리은행, 우정사업본부, 케이뱅크,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5개 민간 결제플랫폼사업자(카카오페이, 네이버, 페이코, 한국스마트카드, 비씨카드) ▲7개 판매자·소비자단체(서울상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편의점산업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금융소비자연맹)다.

협약에 따라 공공은 참여기관간 이해관계 조정·중재, 공동QR 개발, 허브시스템 구축, 공동가맹점 확보 등 정책 지원을 맡는다. 민간 결제플랫폼사업자는 자체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 가맹점에 결제수수료를 면제한다. 은행은 소상공인 가맹점 결제와 관련된 계좌이체 수수료를 면제한다.

서울시는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카드결제 수수료를 없앤다는 방침이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으로 판매자 QR코드를 인식하면 구매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이체되는 직거래 결제방식이다.

서울시가 먼저 첫 발을 떼고 부산시, 인천시, 전남도, 경남도 등 4개 광역지자체가 연내 시범운영에 착수한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2020년까지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또 향후 서비스 운영이 안정화되면 시가 지급하는 온누리상품권, 공무원복지포인트 등도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를 통해 사용할 수 있도록 지급하는 등 활용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서울페이가 각자도생의 삶에서 공동체적 삶으로 가는 거대한 전환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